May 27,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사내 로맨스’ 숨긴 주커 CNN 사장, 9년 만에 불명예 퇴진

전직 앵커 조사과정서 관계 드러나자 사임 결정 후 임직원에 알려

20년 동료인 부사장과 팬데믹 이후 급진전…부사장은 CNN 남기로

제프 주커 CNN 방송 사장
제프 주커 CNN 방송 사장[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Korea 24 News— 제프 주커(56) 미국 CNN 방송 사장이 고위급 동료 임원과의 ‘사내 로맨스’를 숨겼다가 9년 만에 불명예 퇴진했다.

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주커 사장은 전직 앵커인 크리스 쿠오모에 관한 회사 측의 조사 과정에 자신과 동료 임원의 관계가 드러나자 사임을 결정했다고 메모를 통해 임직원들에게 밝혔다.

주커 사장은 “크리스 쿠오모에 대한 조사의 일환으로 나도 20년 넘게 함께 일한 가장 가까운 동료와 합의 하에 맺은 관계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면서 “관계가 시작됐을 때 그 사실을 공개해야 했으나 그렇게 하지 않았다. 내가 잘못했다”라고 인정했다.

이어 주커 사장은 “그 결과로 오늘 물러나기로 한 것”이라면서 “우리는 함께 멋진 9년을 보냈다. 내 임기가 다른 식으로 끝나기를 바랐지만, (CNN에서의) 모든 순간을 사랑했다”고 말했다.

주커 사장과 로맨틱한 관계를 맺은 동료는 앨리슨 골러스트 CNN 수석부사장 겸 최고마케팅책임자라고 NYT가 보도했다.

골러스트 부사장은 “제프와 난 20년 넘게 가까운 친구이자 직업상 파트너였다”면서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동안 우리의 관계가 달라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가 적당한 시기에 관계를 밝히지 못한 것을 후회한다”면서도 자신은 CNN에 계속 남을 것이라고 밝혔다.

주커 사장과 골러스트 부사장은 모두 이혼한 상태다.

미국 미디어와 방송계에서 가장 힘 있는 리더 중 하나로 꼽히는 주커 사장은 최근 몇 달간 자사 간판 앵커였던 크리스 쿠오모를 감쌌다는 비판을 받았다.

크리스 쿠오모는 친형 앤드루 쿠오모 전 뉴욕주지사의 성추문 대응에 관여하고 조언한 것으로 드러나 해고됐다.

NBC유니버설 최고경영자(CEO)를 지내고 2013년 CNN에 합류한 주커 사장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공개 설전을 벌여 대중에도 잘 알려진 미디어 경영자다.

이날 주커 사장의 사임은 모회사 워너미디어와 디스커버리의 합병을 앞두고 발표됐다.

워너미디어의 뉴스·스포츠부문 의장인 주커 사장은 최근 뉴스 스트리밍 서비스 CNN+ 출범 준비에 공을 들여왔다.

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