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7,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소니, MS에 반격…게임 개발업체 ‘번지’ 4조3천억 원에 인수(종합)

MS는 액티비전 인수…게임 구독형 서비스 시장 경쟁 가열 전망

소니 플레이스테이션 로고
소니 플레이스테이션 로고[AP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Korea 24 News 일본의 소니 인터액티브 엔터테인먼트가 게임 개발업체 ‘번지’를 36억 달러(한화 약 4조3천600억 원)에 인수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31일요시다 겐이치로(吉田憲一郞) 소니 최고경영자(CEO)가 인수 사실을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겐이치로 CEO는 성명을 통해 “번지는 세계에서 가장 사랑받는 비디오게임을 개발한 업체”라고 평가했다.

번지는 마이크로소프트(MS)의 X박스 전용 게임으로 인기가 높았던 ‘헤일로’ 시리즈를 개발한 업체다.

번지는 향후 소니 산하에서 독립 회사로 운영되면서 인기 게임인 ‘데스티니’ 후속작 개발에 집중할 것으로 알려졌다.

MS용 헤일로 인피니트
MS용 헤일로 인피니트[MS 제공/AFP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소니가 4조 원대의 거액을 들여 번지를 인수한 것은 MS와의 경쟁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앞서 MS는 75억 달러(약 9조원)에 게임업체 액티비전 블리자드를 인수했다.

MS는 블리자드 인수로 게임 구독형 서비스 시장에서 소니에 도전장을 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블리자드의 베스트 셀러 게임인 ‘콜 오브 듀티’가 MS에서만 독점 제공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왔다.

MS는 지난 2017년 월 10달러의 구독료를 내면 다양한 게임을 할 수 있는 구독형 서비스 ‘게임패스’를 출시했다.

MS는 게임기 시장에선 소니에 뒤졌지만, 클라우드 기술이 장점으로 꼽힌다.

게임패스의 구독자는 현재 2천500만 명으로 최근 1년간 700만 명이나 증가했다.

MS가 블리자드를 인수한다는 소식에 지난 27일 소니의 주가가 13%나 급락하기도 했다.

그러나 소니도 번지를 인수함으로써 게임 구독형 서비스에서의 경쟁이 가열될 것으로 보인다.

콘솔형 게임 시장을 장악한 플레이스테이션을 앞세운 소니는 게임 구독형 서비스인 ‘플레이스테이션 플러스’ 구독자로 4천700만 명을 확보한 상태다.

한편 소니 MS와 함께 구글과 아마존 등도 게임 구독형 서비스 시장에 관심을 두고 있다.

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