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7,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이재명·윤석열, 공식일정 자제하고 ‘토론 열공’

멸콩은 토론하지 않는다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국회사진기자단]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이은정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설연휴 첫날인 29일 별도의 공개일정없이 토론 준비에 주력한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지역민영방송협회와의 인터뷰 외에 다른 공식 일정을 잡지 않았다.

윤 후보 역시 공식 일정을 잡지 않았다.

31일 두 후보의 양자토론에 이어 2월 3일 국민의당 안철수, 정의당 심상정 후보까지 첫 ‘4자 TV토론’이 열리는 만큼 그간 발표한 정책과 공약, 각종 현안을 점검할 예정이다.

이 후보는 전날 기자들과 만나 “저는 언제든 어떤 주제든지 수용한다”며 “나라의 운명을 책임지고 국민의 삶을 결정할 가장 큰 권한이 있는 대통령을 뽑는데 후보들이 무슨 생각을 하고 어떤 역량을 갖고 있는지 국민이 검증할 수 있게 하는 것은 최소한의 도리이자 의무”라고 말했다.

윤 후보 역시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대통령 후보로서 국민의 우려와 궁금증을 해소해야 할 의무가 있다”며 “전 국민 앞에서 토론을 통해 이 후보를 철저히 검증하고, 저에 대한 모든 논란을 깨끗하게 설명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gogog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