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7,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미 대입시험 SAT, 내년부터 컴퓨터로 치른다…디지털 전환

2016년 1월 미국 메릴랜드주의 한 고교에서 SAT 시험을 치르는 학생
2016년 1월 미국 메릴랜드주의 한 고교에서 SAT 시험을 치르는 학생[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Korea 24 News— 미국 대학입학자격시험인 SAT를 치르는 수험생들은 앞으로 연필 대신 노트북이나 태블릿 PC를 챙겨야 한다.

SAT를 주관하는 칼리지보드는 25일 앞으로 이 시험을 디지털 포맷으로 변경한다고 밝혔다고 AP통신과 뉴욕타임스(NYT)가 전했다.

미국에서는 오는 2024년부터, 해외에서는 2023년부터 각각 디지털 SAT가 시작된다.

디지털 시험으로 바뀐다고 해서 수험생이 집에서 시험 문제를 풀 수는 없다. 응시생은 감독관이 있는 학교 또는 지정된 시험장에서 개인 소유의 노트북, 태블릿이나 주최 측에서 빌려주는 컴퓨터로 시험을 치러야 한다.

시험 시간은 종전 3시간에서 2시간으로 짧아지고, 시험 결과도 며칠 안에 통보될 예정이라고 칼리지보드는 전했다.

프리실라 로드리게스 부회장은 “디지털 SAT는 치르기 편할 뿐만 아니라 더욱 적합한 시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SAT의 디지털 전환 발표는 이 시험이 부유층 백인에게 유리하다는 비판이 높아지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이 시험 성적 제출을 의무화하지 않는 대학이 늘어나는 가운데 나왔다.

시민단체 ‘공정하고 열린 시험을 위한 국가센터’에 따르면 올해 가을학기 입시에서 SAT 시험을 의무화하지 않은 미국 대학은 거의 80%에 육박한다.

명문 사학인 하버드대를 비롯한 다수 대학은 SAT나 ACT와 같은 시험 성적보다는 고교 시절의 전반적인 학업성취도와 다양한 활동을 기준으로 신입생을 선발하는 추세다.

최소 1번 이상 SAT에 응시한 학생 수도 2020년 220만명에서 지난해 150만명으로 급감했다. 올해는 현재까지 170만명으로 집계됐다. 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