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7,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뉴욕증시 또 널뛰기…다우, 장중 800P 폭락했다가 거의 회복

나스닥은 다시 2.3% 급락…연준 FOMC 앞두고 기술주 부진

Korea 24 News—새해 들어 침체에 빠진 미국 뉴욕증시가 25일 또다시 보기드문 널뛰기 장세를 연출했다.

이날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6.77포인트(0.19%) 내린 34,297.73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53.68포인트(1.22%) 떨어진 4,356.4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15.83포인트(2.28%) 하락한 13,539.29에 각각 마감했다.

전날 역사상 처음으로 장중 1천 포인트 이상 하락을 극복하고 상승 마감한 다우 지수는 이날도 한때 818.98포인트 밀렸다가 소폭 하락으로 장을 마쳤다.

그러나 하루 전 장중 최대 4.9%의 낙폭을 모두 지웠던 나스닥 지수는 2거래일 만에 다시 2%대의 큰 폭 하락세로 돌아섰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다음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친 뒤 조기 금리인상과 통화긴축을 시사할 것이라는 전망이 특히 기술주에 대한 투자 심리를 억누른 것으로 분석된다.

시장에서는 연준이 오는 3월부터 연내 3∼4회의 금리인상을 단행할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지만, 일각에서는 연준이 한 번에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올린다거나 4회 이상 인상할 가능성도 우려하고 있다.

최근 하락세를 보이던 10년물 미 국채 금리가 다시 1.78%대로 올라선 것도 금리에 민감한 성장주들에 부담을 줬다.

알파벳(구글)이 3.0%, 메타(페이스북)가 2.8% 각각 하락했고, ARM 인수의 포기를 준비하는 것으로 보도된 반도체회사 엔비디아는 4.5% 급락했다. 장 마감 후 실적을 발표한 마이크로소프트(MS)는 2.7% 떨어졌다.

기술주가 부진에 빠진 사이 경기회복에 민감한 은행주와 에너지주는 반등세를 보였다.

뱅크오브아메리카는 2.0%, 씨티그룹은 2.3%, 옥시덴털 페트롤리엄은 8.1% 각각 올랐다. 이날 월가 전망치를 상회한 4분기 실적을 내놓은 아메리칸 익스프레스는 8.9% 급등했다. yonhapnews

나스닥이 전고점 대비 15% 이상 하락하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초기인 2020년 3월 이후 최악의 시련을 겪는 뉴욕증시는 당분간 계속 심한 변동성을 겪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러시아와 서방의 지정학적 긴장 고조도 향후 증시에 큰 변수가 될 전망이다.

글로벌 금융업체 바클리의 마니시 데시팬더는 이날 투자자 노트를 통해 “통화 긴축으로 인한 하방위험이 역사적으로 볼 때 매우 높은 상태”라면서 “지금까지는 밸류에이션(평가가치)이 높은 주식들에 그 고통이 국한됐으나, 앞으로는 광범위한 위험 회피 성향이 무르익을 조짐도 보인다”고 말했다.

뉴욕증권거래소
뉴욕증권거래소[A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