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27,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美서 더 빠른 ‘중대역 5G’ 개통…최대 다운로드 속도, LTE 10배

1·2위 이통사 AT&T·버라이즌, 서비스 시작

미국서 중대역 5G 서비스 개통
미국서 중대역 5G 서비스 개통(샌프란시스코 AFP=연합뉴스) 미국에서 중대역 5G 서비스가 개통한 19일(현지시간)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을 이륙한 여객기를 배경으로 촬영한 이동통신 기지국의 모습. 2022.1.20 photo@yna.co.kr

Korea 24 News—더 빠른 5세대 이동통신(5G)이 19일 개통돼 서비스에 들어갔다.

미국의 1, 2위 이통사인 AT&T와 버라이즌은 이날 미 전역의 주요 도시에서 새로운 중대역 5G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경제매체 CNBC가 보도했다.

미국에선 당초 2019년 4월 5G가 상용화에 들어갔지만 이날 개통한 5G는 3.5㎓ 주파수 대역(3.7∼3.98㎓)을 이용하는 ‘C-밴드(대역)’ 5G로, 속도와 서비스 제공 범위(커버리지)가 균형을 이룬 ‘골디락스(Goldilocks·너무 뜨겁지도 차갑지도 않은 이상적인 상황) 주파수’로 불린다.

두 회사는 C-밴드 5G의 최대 다운로드 속도가 종전의 LTE(롱텀에볼루션)보다 10배 빨라 이용자들이 확연하게 빨라진 속도를 체감할 수 있다고 밝히고 있다.

버라이즌의 5G 서비스 이용자의 스마트폰 화면에는 ‘5Guw’가, AT&T 이용자 화면에는 ‘5G+’가 각각 뜨게 된다.

버라이즌과 AT&T는 지금까지는 주파수 1㎓ 미만의 저대역 5G와 밀리미터파로 불리는 주파수 30∼300㎓의 초고대역 5G를 제공해왔는데 이번에 중대역 서비스를 개통한 것이다.

저대역 5G는 주파수 특성상 먼 곳까지 도달이 가능해 도시나 교외 지역, 시골 등의 실내외에서 쓸 수 있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속도가 느린 게 흠이다.

반면 밀리미터파는 초고속 통신이 가능해 ‘진짜 5G’로도 불리지만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는 거리가 짧아 대형 스타디움이나 주요 지하철 역사·번화가 등에 제한적으로 쓰이고 있다.

AT&T와 버라이즌은 정부가 벌인 주파수 경매에서 중대역 5G 주파수 확보에만 각각 230억달러(약 27조3천억원), 455억달러(약 54조원)를 지출했다. 여기에 송신탑에 장비를 설치하고 통신망을 구축하는 데에도 수십억달러를 추가로 썼다.

버라이즌은 이달 중 뉴욕과 로스앤젤레스(LA), 샌프란시스코 같은 주요 도시에서 9천만명이 새로운 5G 서비스를 이용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AT&T도 올해 말까지 7천500만명이 C-밴드 5G를 쓸 수 있게 한다는 계획이다.

카일 머레이디 버라이즌 최고기술책임자(CTO)는 “(C-밴드 5G는) 훌륭한 대역폭을 갖고 있고, 잘 퍼져나가며 건물도 뚫고 지나간다”고 말했다.

AT&T와 버라이즌은 당초 작년 12월 이 서비스를 개통하려 했으나 항공업계가 항공기의 무선 고도계 등 안전한 착륙을 위해 쓰이는 일부 기기에 쓰이는 무선 주파수가 이 5G 주파수와 인접해 장애를 일으킬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해 연기됐다.

두 이통사는 이 같은 우려에 따라 일부 공항 주변 기지국에서는 새로운 5G 서비스의 개통을 연기했다. 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