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uary 20,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오미크론에 지갑닫은 미국인…12월 소매판매 1.9%↓

인플레·물류대란 속 10개월 만에 최대폭 감소

Korea 24 News—-치솟는 인플레이션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급증으로 미국의 소비자들이 연말 지갑을 닫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 상무부는 12월 소매 판매가 전월보다 1.9% 감소했다고 14일(현지시간) 밝혔다.

최근 10개월 사이 최대폭 감소라고 미 언론들은 전했다.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0.1% 감소)보다 감소폭이 훨씬 컸다.

자동차, 휘발유, 식료품 등을 제외한 근원 소매 판매는 3.1% 줄어 작년 2월 이후 가장 큰 폭의 감소를 기록했다.

전체 13개 소매 분야 중 10개 분야가 지난달 매출이 감소했고, 이 중 전자상거래를 포함한 비(非)매장 소매 판매는 전월 대비 8.7% 급감한 것으로 집계됐다.

연말 쇼핑 대목인 12월마저 소비자들이 지출을 줄인 것은 고공행진하는 물가로 주머니 부담이 커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미국의 12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동월보다 7.0% 급등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전 세계적인 공급망 병목 현상과 물류 대란이 빚어진 상황을 고려해 소비자들과 유통업체들이 예년보다 일찍 움직인 것도 지난달 소매 판매 부진의 한 원인이 됐다고 블룸버그통신은 분석했다.

이런 가운데 오미크론 변이의 대확산이 연말 미국인들의 소비 활동을 위축시켰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소비는 미 실물경제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핵심 ‘버팀목’으로 종합적인 경제 건전성을 평가하는 척도로 받아들여진다. yonhapnews

작년 11월 블랙프라이데이를 맞아 세일하는 미국 오하이오주의 한 쇼핑몰
작년 11월 블랙프라이데이를 맞아 세일하는 미국 오하이오주의 한 쇼핑몰[AFP/게티이미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