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uary 28,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테슬라, 전기차 배터리용 미국산 니켈 첫 구매 계약

미네소타 광산에서 2026년부터 7만5천t 조달

충전 중인 테슬라 전기차 모델3
충전 중인 테슬라 전기차 모델3[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Korea 24 News—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가 자국 광산 업체인 탤런메탈을 통해 전기차 배터리용 니켈을 조달하기로 했다.

테슬라는 탤런메탈이 미네소타주 타마락 광산에서 생산할 예정인 농축 니켈 등 7만5천t을 6년 동안 구매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자체 배터리를 개발 중인 테슬라가 미국에서 채굴되는 니켈을 구매하기로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테슬라는 세계 최대 광산업체인 호주의 BHP 그룹과 니켈 조달 계약을 맺은 적이 있다.

니켈은 전기차 배터리의 에너지 밀도를 높이는 데 쓰이는 핵심 소재로, 최근 수요가 급증하면서 니켈 가격은 10여 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로이터통신은 “전기차가 주류를 이루면서 니켈 수요가 향후 10년 동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테슬라가 이번 구매 계약에 나섰다”고 전했다.

탤런메탈은 호주 광산업체 리오틴토와 합작해 2026년부터 타마락 광산에서 니켈을 생산한다.

테슬라는 이 광산에서 공급받게 될 니켈을 텍사스와 네바다주 배터리 제조 공장에 투입할 예정이다.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는 과거 미국 광산 기업에 전기차용 배터리에 쓰이는 니켈을 친환경적인 방식으로 생산해달라고 요청했고, 탤런메탈은 탄소 포집·저장 기법이 적용된 니켈 제련 기술을 시험 중이다.

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