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uary 21,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토리 아빠’ 윤석열 “강아지들 아니면 10년 세월 잘 버텼겠나”, 김건희는 ?

“외국은 반려견 입양 위해 소득원까지 입증…쉽게 버리는 일 없어”

유튜브 '석열이형네 밥집' 출연한 윤석열
유튜브 ‘석열이형네 밥집’ 출연한 윤석열[유튜브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Korea 24 News—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10일 “우리 강아지들 아니면 10년 가까운 세월을 이렇게 잘 버텨왔겠나 싶을 정도”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저녁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석열이형네 밥집’에서 웰시코기 8마리를 키우는 손님과 대화하며 이같이 언급했다.

윤 후보는 토리 등 반려견 4마리와 반려묘 3마리를 키우고 있다.

윤 후보는 “내 휴대전화 사진첩에는 우리 집 강아지 사진밖에 없다”며 “우리 강아지는 제가 퇴근하면 아이스하키 선수처럼 밀치며 달려온다”고 했다

그는 “(외국은) 강아지를 데리고 가려면 엄격하게 확인을 한다. 자신의 소득원까지 입증해야 한다”며 “키우다가 쉽게 버리는 일이 생길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반려견 등록제와 표준 진료체계를 명확히 도입해야 한다며 “공공 보험으로 강제하기 위해서 시간이 걸리면, 우선 (반려견 치료비 관련) 공제 조합이라도 먼저 만들어서 강아지를 키우는 가족들이 좀 행복하게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1천500만명에 이르는 상황에서 자신도 반려인임을 강조, 이들 표심을 공략하기 위한 전략도 깔려있어 보인다.

윤 후보는 야구를 좋아한다는 손님에게 “검사 생활을 하면서 계속 지방을 다니니까 부산 근무할 때는 롯데 팬이 되고, 대구 근무하면 삼성 라이온즈 팬이 된다”며 “(검찰) 직원들과 응원하며 하나가 되니까”라고 웃으며 말하기도 했다.

dhl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