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uary 21,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미국서도 ‘플루로나’ 확인…LA 10대, 코로나·독감 동시 감염

백신 맞지 않은 채 멕시코로 가족여행 다녀온 뒤 양성 반응

미국 로스앤젤레스(LA) 공립학교에 설치된 코로나19 검사 안내 표지판
미국 로스앤젤레스(LA) 공립학교에 설치된 코로나19 검사 안내 표지판[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Korea 24 News===미국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독감에 동시에 감염되는 플루로나(Flurona) 사례가 확인됐다.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의 코로나 검사 당국은 5일 10대 청소년 1명의 플루로나 감염을 확인했다고 LA 타임스가 보도했다.

당국에 따르면 이 청소년은 최근 가족과 함께 멕시코로 여행을 다녀왔고 나흘 전 검사에서 인플루엔자와 코로나바이러스에 모두 양성 반응을 보였다.

이 청소년은 코로나 백신은 물론 독감 백신도 맞지 않았다고 당국은 전했다.

또 청소년의 다른 가족은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당국은 “LA 카운티에서 처음으로 나온 플루로나 사례”라면서 “플루로나 감염 청소년은 심각한 증상이 없고 집에서 회복하는 중이지만, 기저질환이 있거나 면역력이 약한 환자가 플루로나에 걸리면 문제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앞서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해 9월 코로나와 독감에 동시에 걸릴 수 있다고 경고하면서 백신 접종과 방역 지침 준수가 가장 효과적인 예방법이라고 안내했다.

올해 들어선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빠르게 확산하면서 이스라엘과 브라질, 헝가리, 크로아티아에서 플루로나 사례가 잇따라 보고됐다. 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