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uary 28,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서부 폭설, 중남부 봄날…미국 성탄절 변덕 날씨

서부 겨울 폭풍에 2명 사망…산사태 우려에 주민 대피령도

중남부 최고기온 27도 육박…”산타클로스는 가벼운 옷 챙겨야”

미국 캘리포니아주 도너서밋 지역에 쌓인 눈
미국 캘리포니아주 도너서밋 지역에 쌓인 눈(도너서밋 AP=연합뉴스) 2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도너서밋 지역을 가로 지로는 80번 고속도로에 많은 눈이 쌓이면서 차량이 멈춰 섰다. 2021.12.25. photo@yna.co.kr

Korea 24 News—-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며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무겁게 가라앉은 가운데 날씨마저 예년과 같지 않은 변덕을 부릴 전망입니다.

대가뭄으로 대지가 바싹 타들어 갔던 서부 전역에는 겨울 폭풍이 강타하며 폭설과 홍수 경보가 내려졌고 중남부 지역은 이상 고온 현상으로 기록적으로 따뜻한 성탄절을 맞게 됐습니다.

캘리포니아주 겨울 폭풍에 쓰러진 나무
캘리포니아주 겨울 폭풍에 쓰러진 나무(오클랜드 AP=연합뉴스) 2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에 불어닥친 겨울 폭풍으로 거대한 나무가 고속도로로 쓰러지면서 교통이 마비됐다. 2021.12.25. photo@yna.co.kr

미국 국립기상청(NWS)은 24일 워싱턴주부터 캘리포니아주까지 서부에 겨울 폭풍이 휘몰아치면서 지역에 따라 폭설이 내리고 홍수가 발생할 수 있다고 예보했습니다.

많은 습기를 품은 태평양 기단이 서부 전체에 매서운 폭풍을 몰고 온 겁니다.

이미 샌프란시스코 남부에는 폭우가 쏟아지며 차량이 침수돼 2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고, 오렌지카운티의 협곡 3곳은 불어난 물로 산사태가 예상돼 주민 대피령이 내려졌습니다.

폭우로 침수된 캘리포니아주 샌마테오 카운티 도로
폭우로 침수된 캘리포니아주 샌마테오 카운티 도로[트위터 게시물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시에라네바다 산악 지역에는 벌써 많은 눈이 쌓였고 성탄절 연휴 기간에도 폭설이 예보되면서 대피 경보가 발령됐습니다.

또 차가운 칼바람이 찾아온 시애틀과 포틀랜드에도 눈이 내릴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크리스마스를 앞둔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의 명소 리버워크
크리스마스를 앞둔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의 명소 리버워크[트위터 게시물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반면 미국 중부와 남부는 기록적으로 따뜻한 성탄절을 맞이할 전망입니다.

미시시피주부터 텍사스주까지 낮 최고 기온이 화씨 70∼80도(섭씨 21.1∼26.7도)에 이를 것이라고 기상청은 예상했습니다.

올해 초 텍사스 등 남부 지방에 최악의 한파가 상륙하며 수십 명이 사망했던 것과는 완전히 달라진 겨울이 찾아온 겁니다.

미국 국립기상청이 게시한 내주 기온 분포도
미국 국립기상청이 게시한 내주 기온 분포도[미국 국립기상청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기상청은 “서부와 달리 이 지역 주민들은 화이트 크리스마스를 꿈꾸는 대신에 봄과 같은 기온에 만족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그러면서 “너무 온화한 겨울 날씨여서 산타클로스가 가벼운 빨간 코트를 챙겨야 할지도 모른다”고 말했습니다. 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