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uary 21,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김의겸 “김건희 재직증명서 직인, 원본과 달라…위조 가능성”

누군가와 통화하는 김건희 씨
누군가와 통화하는 김건희 씨(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가 지난 15일 서울 서초구 자택에서 나오며 누군가와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2021.12.15 kane@yna.co.kr

Korea 24 News—–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이 16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와 관련, “김씨가 수원여대에 제출한 재직증명서 직인이 원본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료를 내고 “한국게임산업협회 재직증명서에 찍힌 회장 직인과 해당 협회가 문체부에 제출한 문서 속 직인이 완전히 다르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직인 만 다른 게 아니다”며 “문서번호 양식 자체도 확연하게 다르다”고 했다.

김 의원은 이에 “이에 따라 김씨가 주장하듯 단순히 실수가 작용한 게 아니라 고의로 문서를 위조했을 가능성이 한층 높아졌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조국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씨는 표창장 위조로 징역 5년을 받고 복역 중”이라며 “윤 후보가 검찰총장 당시 엄중한 잣대를 들이댔던 만큼 자신의 가족에 대해서도 같은 기준을 적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yonhapnews

한국게임산업협회 문서와 김건희 씨의 재직증명서
한국게임산업협회 문서와 김건희 씨의 재직증명서[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