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uary 21,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도시가 성냥개비더미로”…미국 6개 주, 토네이도 덮치며 쑥대밭(종합)

켄터키 등 중부에 최소 22개 토네이도…직원 110명 있던 양초공장·아마존 창고 무너져

사망자 최소 84명 확인…켄터키 주지사 “사망자, 크게 증가할 수도”

토네이도로 파괴된 주택
토네이도로 파괴된 주택(메이필드 EPA=연합뉴스) 11일(현지시간) 토네이도가 휩쓸고 지나간 뒤 폐허가 된 미국 켄터키주 메이필드의 한 주택의 모습. 2021.12.12 photo@yna.co.kr

Korea 24 News 10일 미국 중부를 강타한 강력한 토네이도(회오리바람)로 켄터키주(州)에서만 최소 70명이 사망한 것으로 파악되는 등 희생자가 잇따르고 있다.

앤디 비시어 켄터키 주지사는 11일 기자회견을 열고 약 320㎞ 구간을 휩쓸고 지나간 토네이도로 이 주에서 70명 이상이 숨진 것 같다고 밝혔다고 AP 통신과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비시어 주지사는 사망자가 10여개 카운티에 걸쳐 100명이 넘을 수도 있다면서 “그게 (추가로) 크게 증가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참사를 두고 “켄터키 역사상 최악의, 가장 파괴적이며, 가장 치명적인 토네이도 사태”라며 “대대적인 파괴는 내가 평생 봐온 그 무엇과도 다르다”는 말로 비통함을 표현했다.

ABC·CNN 방송에 따르면 밤새 최소 22개의 토네이도가 발생해 켄터키를 포함해 아칸소·일리노이·미주리·테네시 등 중부의 6개 주를 휩쓸면서 최소 84명이 목숨을 잃는 등 광범위한 피해를 안겼다.

켄터키 메이필드시의 양초 공장, 일리노이의 아마존 물류창고, 아칸소의 요양병원 등이 토네이도에 휩쓸려 파괴됐다.

완전히 무너져내린 양초 공장에는 당시 약 110명의 사람이 있었는데 이 중 약 40명이 구조됐다. 비시어 주지사는 “그 공장에서 많은 생명을 잃게 될 것”이라며 “아주 절박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미 연방재난관리청(FEMA)도 이 공장에 수색·구조팀을 파견했다.

켄터키에서 피해가 집중된 지역인 메이필드시는 사람이 살던 마을이라고는 알아보기 힘든 지경이 됐다고 AP는 전했다. 파괴된 건물과 돌풍에 부러진 나무의 잔해가 인구 약 1만명의 이 도시 곳곳을 덮었고, 도로는 뒤틀린 금속판과 끊어진 전깃줄, 만신창이가 된 차로 즐비했다.

토네이도 피해 현장
토네이도 피해 현장(브레먼 AP=연합뉴스) 11일(현지시간) 미국 켄터키주 브레먼의 81번 고속도로 주변에 토네이도가 휩쓸고 지난간 뒤 가구와 목재, 자동차가 뒤엉켜 있다. 2021.12.12 photo@yna.co.kr

이 도시의 유서 깊은 교회인 ‘메이필드 퍼스트 유나이티드 감리교회’는 거의 완전히 붕괴됐고, 도시 곳곳의 주택이나 다른 교회들도 지붕이 날아가거나 외벽의 벽돌이 떨어져 나갔다. 나무들은 밑동이 꺾인 채 부러져 있었다.

캐시 오낸 메이필드 시장은 “오늘 아침 시청에서 걸어 나올 때 도시가 마치 성냥개비(더미)처럼 보였다”고 CNN에 말했다.

이 도시는 정전에 수도 공급마저 끊겼으며, 이날 밤 통행금지령이 내려졌다. 경찰서와 소방서도 파괴된 상태다.

지역 유지 겸 은행가인 스티븐 엘더도 “모든 게 사라졌다”며 “모든 역사적 건물들이 무너져 내렸다. 수백 년간 있었던 교회들도”라고 탄식했다.

메이필드시가 있는 그레이브스카운티에선 교도소가 토네이도에 파괴돼 재소자 83명을 대피시킨 뒤 다른 시설로 이송해야 했다.

켄터키주 전역에서는 밤새 구조대원들이 소집돼 어둠과 거센 비바람 속에서 무너진 집이나 건물에 갇힌 사람들을 수색했다. 또 주 방위군 180여명도 투입돼 생존자 수색과 대피를 돕고 있다.

비시어 주지사는 또 피해자들을 돕기 위한 ‘토네이도 구제 펀드’를 만들고 주민들로부터 기부를 받겠다고 밝혔다.

일리노이주 에드워즈빌에서는 토네이도에 직격탄을 맞은 아마존 물류창고가 크게 붕괴되면서 최소 6명의 사망자가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또 1명은 부상해 지역병원으로 항공 이송됐다.

경찰은 전날 밤 토네이도가 덮칠 당시 이 창고시설에 직원 약 50명이 있었을 것으로 당초 추정했으나 이후 정확한 인원 파악에 애를 먹으면서 정확한 실종자 수를 집계하지 못하고 있다.

소방서에 따르면 사고 시점은 근무 교대가 이뤄지던 때였던 데다 배송 트럭을 주차한 뒤 자기 차로 갈아타고 떠나려던 직원들도 있었기 때문이다.

소방 당국은 45명은 알아서 건물을 빠져나온 것으로 파악했다.

또 고속도로를 끼고 이 건물 건너편에 있는 또 다른 아마존 창고도 절반에 해당하는 풋볼 경기장 크기의 벽과 지붕이 토네이도에 날아갔다. 다행히 직원들은 무사히 대피했다.

아마존은 성명을 내 희생자를 애도하고 그 가족을 위로했다.

[그래픽] 토네이도 미국 강타
[그래픽] 토네이도 미국 강타(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bjbi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토네이도로 파괴된 아마존 창고
토네이도로 파괴된 아마존 창고(에드워즈빌 UPI=연합뉴스) 11일(현지시간) 토네이도로 무너진 미국 일리노이주 에드워즈빌의 아마존 물류창고. 2021.12.12 photo@yna.co.kr

테네시주에서도 최소 4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레이크카운티에서 2명, 오비언카운티와 셸비카운티에서 각각 1명의 희생자가 나왔다. 이 지역에선 밤새 시속 130㎞가 넘는 폭풍이 몰아쳤다.

미주리주에선 세인트루이스 서쪽의 디파이언스를 덮친 토네이도에 84세 여성 1명이 자택에서 죽고, 또 다른 어린이 1명도 집에서 목숨을 잃었다. 또 11명은 병원으로 옮겨졌다. 아칸소주에서도 요양시설에서 1명, 상점에서 1명 등 모두 2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토네이도 피해 지역에 물자·장비·인력 등 연방 자원의 투입을 지시하고, 켄터키에 대해서는 연방정부 차원의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것은 우리 역사상 가장 큰 토네이도 대량발생 사태 중 하나일 것”이라며 “이것은 비극이다”라고 말했다.

AP에 따르면 1900년 이후 미국에서 발생한 토네이도 피해 중 가장 규모가 큰 것은 1925년 3월 미주리·일리노이·인디애나를 강타한 토네이도로, 695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런 가운데 미 남동부와 테네시 밸리 일대에에는 추가로 폭풍경보가 내려져 주민들과 당국을 긴장시키고 있다. 미 국립기상청(NWS)은 11일 밤 이들 지역에 심각한 폭풍 위험이 다소 있다고 경보를 발령했다.

다만 기상청은 주된 기상 위협은 동부의 심각한 비폭풍과 서부의 폭설이라고 덧붙였다. 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