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vember 28,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친구들 ‘냄새난다’·교사는 ‘떨어져 앉으라’…美여학생 극단선택

10살 자폐증 흑인 소녀 끝내 숨져…흑인·아시아계 괴롭힘 고질적인 곳

동급생들의 괴롭힘에 시달리다 극단적 선택을 한 이저벨라 티슈너
동급생들의 괴롭힘에 시달리다 극단적 선택을 한 이저벨라 티슈너[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Korea 24 News 미국 유타주에서 동급생들의 괴롭힘에 시달리던 10살의 자폐증 흑인 소녀가 끝내 극단적 선택을 했다.

CNN 방송은 유타주의 초등학생 이저벨라 티슈너(10)가 지난 6일 극단적 선택을 해 숨졌다고 가족 변호인을 인용해 13일 보도했다.

변호인에 따르면 티슈너는 동급생들로부터 괴롭힘을 당했고, 가족이 이에 대해 불만을 제기했으나 반복적으로 무시당했다.

티슈너가 괴롭힘을 당하고 있다는 것을 부모들이 알게 된 것은 9월께였다. 티슈너가 학교에 페브리즈(섬유 탈취제)를 가져가는 것을 안 부모가 이유를 묻자 친구들이 ‘냄새가 난다’고 놀렸다고 티슈너는 말했다.

교사는 티슈너에게 교실 뒤편에 떨어져 앉으라고 지시했다. 또 친구들은 티슈너에게 반복적으로 흑인을 비하하는 단어를 쓰고 괴롭혔다.

티슈너의 부모는 담임 교사에게 민원을 제기해달라고 요청했지만 진전이 없었다. 이어 찾아간 교장은 부모들을 교감에게 안내했지만 교감은 얘기를 잘 듣지 않고 무시했다.

문제가 벌어진 학교는 흑인과 아시아계 학생들을 상대로 한 괴롭힘이 고질적인 교육구에 속해 있었다.

미 법무부는 2019년부터 유타주 파밍턴의 데이비스 교육구를 상대로 조사를 벌여왔다. 그 결과 지난달 이 교육구에서 수년간 흑인·아시아계 학생을 상대로 한 괴롭힘이 반복됐고, 관리들은 고의로 부모나 학생들의 민원을 무시해왔다고 폭로하는 보고서를 냈다.

이 교육구에 등록된 7만3천여명의 학생 중 흑인·아시아계는 약 1%씩에 불과하다.

미국프로농구(NBA)의 유타 재즈는 11일 경기 도중 티슈너의 죽음을 애도하는 행사를 가졌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