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uary 28,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워싱턴DC 트럼프호텔 4천400억원에 매각…투자액 2배 회수

트럼프 재임 때 호황…코로나 사태 이후 경영 악화

워싱턴DC의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
워싱턴DC의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Korea 24 News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가족이 운영 중인 워싱턴DC의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이 3억7천500만 달러(한화 약 4천423억 원)에 매각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4일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그룹이 미국의 투자회사인 CGI 머천트그룹과 이 같은 내용으로 호텔 건물 임차권 매각 협상을 마무리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트럼프그룹이 당초 제시했던 판매액 5억 달러(약 5천897억 원)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트럼프그룹이 호텔 개장을 위해 투입한 비용인 2억 달러(약 2천359억 원)의 2배에 달하는 액수다.

CGI 머천트그룹은 호텔 명칭에서 트럼프라는 이름을 삭제하고, 호텔 체인 힐튼의 럭셔리 브랜드인 월도프 아스토리아에 운영을 맡길 계획이다.

이 호텔은 19세기에 지어진 우체국 건물로 미국 정부의 소유다.

트럼프그룹은 지난 2013년 미 연방총무청(GSA)으로부터 연 300만 달러(약 35억3천850만 원)를 내는 조건으로 장기 임차했다.

트럼프그룹은 건물을 전면 개보수한 뒤 2016년 대선 직전 호화 호텔로 바꿔 개장했다.

이 호텔은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 시 호황을 누렸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경영이 악화했다.

이 호텔은 2016년 개장 이후 7천만 달러(약 825억 원)의 누적 손실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