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uary 20,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농구경기 중 한국계 가격…가해자는 전직 NBA 선수 딸

작은 충돌 뒤 ‘때려라’ 어머니 말 듣고 주먹질

KBL 거친 아버지 “딸 그렇게 안 키웠어” 사과

폭행 당시 영상. 가해자의 주먹을 맞고 쓰러진 피해자.
폭행 당시 영상. 가해자의 주먹을 맞고 쓰러진 피해자.[피해자 어머니(hammyalice)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Korea 24 News— 전직 미국프로농구(NBA) 선수의 딸이 한국계 선수를 경기 중에 폭행해 파문이 일었다.

11일 NBC방송에 따르면 코리 벤저민의 딸(12)은 지난 7일 캘리포니아 오렌지 카운티에서 열린 청소년 농구 시합에서 한국계 선수(15)의 목을 가격해 쓰러뜨렸다.

가해 선수는 3점슛을 시도한 뒤 옆에 있던 한국계 선수에게 걸려넘어졌다가 백코트 중에 갑자기 체중을 한껏 실어 주먹을 크게 휘둘렀다.

당시 현장에 있던 심판이 딸의 어머니가 폭행을 부추겼다고 나중에 폭로하면서 논란은 더욱 커졌다.

피해자 측은 사건을 경찰에 신고해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벤저민은 1998∼1999시즌부터 2000∼2001년까지 NBA 시카고 불스에서 뛰었다.

그는 2007∼2008시즌 한국프로농구(KBL) 대구 오리온스에도 외국인 선수로 잠시 등록된 적이 있었다.

벤저민은 딸의 폭행에 비난이 빗발치자 나중에 고개를 떨어뜨렸다.

그는 “딸을 이렇게 키우진 않았고 아버지로서 딸의 행동이 실망스럽다”며 “실수를 바로잡고 자기 행동에 책임을 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