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uary 28,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흑인혼혈 딸과 비행기 탔다가…인신매매범으로 몰린 백인 엄마

“항공사가 인종 기준 차별 대우”…항공사 “유감”

매리 매카시와 딸 모이라
매리 매카시와 딸 모이라[매리 매카시 트위터 캡처]

Korea 24 News 미국에서 한 백인 여성이 흑인 혼혈 딸과 함께 비행기를 탔다가 인신매매범으로 몰려 경찰까지 출동하는 일이 벌어졌다. 당사자는 항공사가 인종으로 차별 대우를 했다고 주장했다.

8일 CNN에 따르면 미 로스앤젤레스에 거주하는 매리 매카시란 여성은 지난달 22일 남동생이 숨졌다는 소식을 듣고 급히 딸 모이라(10)와 함께 덴버로 가는 마지막 사우스웨스트 항공기를 탔다.

모녀는 새너제이에서 경유하면서 떨어져 앉아야 했지만, 딸이 갑작스러운 삼촌의 죽음에 힘들어하는 모습을 본 다른 승객들의 배려로 나란히 앉을 수 있게 됐다.

문제는 덴버 도착 직후 일어났다. 비행기에서 내리자마자 경찰관 2명이 이들 모녀에게 다가왔다.

매카시는 “너무 놀랐다”며 “전날 남동생을 잃기도 했고, 가족 중 또 다른 누군가 죽어서 경찰이 그 소식을 전하러 온 줄 알았다”고 당시 기억을 떠올렸다.

딸은 더욱 겁에 질린 상태였다. 삼촌 죽음에 대한 트라우마에다가 그동안 뉴스를 통해 경찰들이 흑인에게 어떻게 대했는지를 접했기 때문이었다.

경찰은 모녀가 탑승 전후 수상한 행동을 했다는 보고를 받고 출동했다고 했다.

매카시는 사건 발생 2주가 지나서야 경찰 보고서를 통해 당시 자신이 인신매매범으로 오해받았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보고서에는 모녀 모두 결백하다는 점을 확인했다는 사실과 함께, 사우스웨스트 항공 승무원이 그의 인신매매 가능성을 신고했다고 적혀 있었다.

매카시는 항공사가 인종을 기준으로 분류해 차별적으로 대우하는 ‘인종 프로파일링'(racial profiling)을 했다며 응분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항공사 측에 해당 사건에 대한 서면 사과, 항공권 전액에 대한 즉각적인 보상과 함께 ‘무고한 가족, 특히 슬픔에 빠진 10살짜리 흑인 소녀에게 가해진 정신적 충격에 대한 추가 보상’을 요구했다.

그의 변호인은 CNN에 “만약 아이가 백인이었다면, 이런 상황이 벌어지지 않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항공사 측은 이번 사건에 대해 유감을 표하고 당사자에게 연락하겠다고 CNN에 밝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