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ember 7,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개 사과’에 이어 광주 시민들을 노려보는 윤석열

항의 인파·지지자 결집, 참배단 이르지 못하고 희생자 추모·성명 발표

윤석열의 눈빛은 그가 말하는 사과를 바라보는 나머지…시민 반응

참배 마친 후 이동하는 윤석열 대선후보
참배 마친 후 이동하는 윤석열 대선후보(광주=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10일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참배를 마친 후 이동하고 있다. 2021.11.10 [공동취재] uwg806@yna.co.kr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10일 항의·지지 목소리가 뒤엉킨 국립5·18민주묘지에서 ‘미완의 참배’ 끝에 발길을 돌렸다.

윤 후보는 이날 예정한 시각보다 지연된 오후 4시 20분께 5·18묘지에 도착했다.

그의 방문을 반대하는 5·18 민주화운동 유가족, 시민단체 활동가, 대학생단체 회원 등은 이른 오전부터 묘지 입구에 모여 항의 목소리를 냈다.

이들은 “오지 마라 윤석열”, “돌아가라 윤석열”, “물러가라 윤석열” 등 구호를 외치며 참배 저지에 나섰다.

5·18묘지 입구인 민주의문, 방명록 작성대, 추념탑 계단 등을 선점하며 참배단으로 향하는 길목을 막아섰다.

지역 선거캠프 인사, 유튜버 등 윤 후보 지지자들도 도착 시각이 임박하자 5·18묘지에 도착해 맞대응했다.

선거캠프 측 인사들은 윤 후보를 대신해 국화를 준비했고, 유튜버 등 지지자들은 “여기가 너희 땅이냐” 등을 외치며 윤 후보 참배의 후방 지원자로 나섰다.

윤 후보가 탄 검은색 승합차가 민주의문 앞에 정차하자 항의, 지지 인파가 한꺼번에 몰리면서 혼잡이 빚어졌지만 큰 충돌은 없었다.

사복 차림의 경찰 수십 명이 윤 후보 참배 동선을 터주면서 5·18 유가족 등 항의 인파는 민주의문과 참배단 중간에 자리한 추념탑까지 물러섰다.

더딘 속도이긴 하나 윤 후보는 승합차에서 내려 약 13분 만에 참배단 목전까지 나아갈 수 있었다.

윤 후보와 지지자들은 추념탑을 막 지난 지점에서 걸음을 멈췄다.

항의 인파가 추념탑을 지난 곳에 펼침막 4개를 잇달아 세워 ‘최후 저지선’을 구축하면서 정체가 빚어졌다.

이들 뒤로 5·18 유가족이 참배단까지 의자를 펴고 자리 잡아 참배 행렬이 더 나아간다면 양측 간 충돌이 벌어질 수 있는 상황이었다.

멈췄던 빗줄기가 다시 쏟아지면서 윤 후보는 참배단까지 이동을 포기하고 오후 4시 36분께 그 자리에서 오월 영령을 추모했다.

묘지관리사무소 안내 방송에 따라 2분간 경례, 묵념 등 추모 의식을 마친 윤 후보는 곧바로 준비한 성명을 발표했다.

허리를 숙여 ‘사죄’ 뜻을 표한 윤 후보는 5·18묘지 도착 약 20분 만인 오후 4시 40분께 끝내 참배탑까지 이르지 못하고 발길을 돌렸다.

때마침 비가 그치면서 5·18묘지 동쪽 하늘에는 무지개가 떠올랐다.

윤석열 참배 마치자 5·18묘지에 뜬 무지개
윤석열 참배 마치자 5·18묘지에 뜬 무지개(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0일 오후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추모 의식을 마친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바라본 동쪽 하늘에 무지개가 떠 있다.

윤 후보는 전남 목포로 이동해 오는 11일 오전에는 김대중 노벨평화상기념관을 방문한다.

같은 날 오후에는 경남 봉하마을로 이동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