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uary 28,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美 CDC “백신 접종 도중 12살 넘기면 2회때만 성인 투여량” 권고

“2번 다 어린이 투약량 맞아도 접종 마친 것으로 간주”

화이자의 어린이용 코로나19 백신
화이자의 어린이용 코로나19 백신[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Korea 24 News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2번 접종하는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는 도중에 12살을 넘길 경우 2회차 접종 때만 성인 투여량을 맞으라고 권고했다.

CDC는 3일(현지시간) 코로나19 백신 공식지침을 업데이트해 이같이 밝혔다고 CNN이 4일 보도했다.

미국에서는 최근 5∼11세 어린이에게도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승인됐다. 다만 이 연령대에는 12세 이상 및 성인에게 맞히는 투여량인 30㎍(마이크로그램)의 3분의 1(10㎍) 분량을 3주 간격을 두고 2차례 맞히도록 했다.

그런데 1차와 2차 접종 사이에 생일을 맞아 12살이 된 어린이의 경우 1차 때는 10㎍을, 2차 때는 30㎍을 접종하라는 게 CDC의 권고다.

CDC는 “어린이들은 각각의 백신을 맞는 날짜의 나이에 근거해 (올바른) 용량과 제제의 백신을 맞아야 한다”고 밝혔다.

CDC는 다만 2회 접종 도중 12살을 넘겼는데도 2차 때 10㎍ 용량을 맞더라도 여전히 백신 접종을 마친 것으로 간주하겠다고 밝혔다.

CDC는 또 미 식품의약국(FDA)이 내린 긴급사용 승인(EUA)에는 이처럼 접종 도중에 11살에서 12살로 나이가 바뀌는 어린이의 경우 2번 다 10㎍을 맞거나, 2번 다 30㎍을 맞아도 되도록 허용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