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vember 28,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류호정, 이번에는 목에 타투 스티커…”타투업 합법화” 촉구

이슈되는 일보다 “‘문신’ 혹은 ‘몸에 새기기’ 등 우리말로 바꾸는 일도 해주길”, “머물곳 없는 청소년 정책 만들어주길” 등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정책을 펴달라는 청년들

타투 스티커 체험하는 류호정 의원
타투 스티커 체험하는 류호정 의원(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3일 국회 의원회관 앞에서 열린 타투 오픈베타서비스 행사에서 타투 스티커 체험을 하고 있다. 2021.11.3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국회에서 등이 드러나는 보랏빛 원피스를 입고 ‘타투 퍼포먼스’를 선보였던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이번에는 국회에서 타투 체험 이벤트를 열었다.

류 의원은 3일 오전 국회의원회관 정문 앞 벤치에서 연 ‘타투 오픈베타 서비스’ 행사에서 지나가는 시민들과 국회 관계자 등에게 타투 스티커를 붙여주는 행사를 했다.

류 의원도 목에 타투 스티커를 붙이고 행사 참여자들과 인증샷을 찍었다.

이날 행사는 류 의원이 지난 6월 타투업을 합법화하는 내용으로 발의한 법안 처리를 촉구하기 위해 마련됐다.

류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서 “‘타투는 그 사람의 외모입니다’라는 제목으로 기자회견을 했던 게 벌써 5개월 전”이라며 “많은 일이 일어났지만 타투는 여전히 불법”이라고 이번 행사를 열게 된 배경을 소개했다.

류 의원은 법안 발의 당시 국회 본청 앞 잔디밭에서 타투 스티커를 붙인 등이 드러나는 드레스를 입고 타투업법 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해 화제가 됐다.

타투 스티커 체험 행사 참석자들과 기념촬영하는 류호정 의원
타투 스티커 체험 행사 참석자들과 기념촬영하는 류호정 의원(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지난 6월 타투업을 합법화하는 내용의 법안을 발의한 정의당 류호정 의원(왼쪽)이 3일 국회 의원회관 앞에서 열린 타투이스트와 함께 하는 타투 스티커 체험 행사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11.3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