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uary 20,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키즈카페서 사고 뒤 뇌사 5세, 3명에게 장기 기증하고 하늘로

고 전소율 양, 서울대병원서 심장·신장 기증

사고 뒤 뇌사 상태에 빠진 5세 여자아이가 장기 기증으로 다른 환자에게 새로운 생명을 선물하고 세상을 떠났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전소율(5) 양이 지난달 28일 서울대병원에서 심장과 좌우 신장을 환자 3명에게 기증하고 숨졌다고 2일 밝혔다.

전 양은 지난 2019년 키즈카페에서 놀다가 물에 빠지는 사고를 당했고, 뇌가 제 기능을 못 하게 된 상태에서 2년간 집에서 투병 생활을 했다.

전 양은 투병 생활 기간 코를 통해 음식물을 투입해 오다가 위로 직접 튜브를 연결하는 수술을 앞두고 갑자기 심정지가 왔고, 이후 뇌사 상태를 판정받았다.

전 양은 부모의 결혼 3년 만에 기적처럼 찾아온 아이였다.

특히 전 양의 투병 기간 어머니가 암으로 세상을 뜨면서 안타까움을 더했다.

전 양의 아버지인 전기섭(43)씨는 홀로 24시간 전 양을 간호하면서도, 중증장애아 국가지원 서비스를 받을 수도 없었다.

다만 전 씨의 회사 사장이 이런 사실을 알고 배려해, 전 씨는 직장을 잃지 않고 전 양을 돌볼 수 있었다고 한다.

[장기기증하고 떠난 전소율양]
[장기기증하고 떠난 전소율양]

전 씨는 이번 장기기증에 대해 “한 줌의 재가 되는 것보다는 심장을 기증해 누군가를 살릴 수 있다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심장을 이식받은 아이가 살아 있는 동안 소율이의 심장도 살아 있는 것으로 생각하니 많은 위안이 된다”고 말했다.

기증원 측은 장기 기증으로 3명의 생명을 살렸으며, 기증을 결정한 유가족에 감사를 표했다.

[장기기증하고 떠난 전소율양]
[장기기증하고 떠난 전소율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