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vember 28,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억세게 운좋은 남자…200만달러 복권 두 번째 ‘잭팟’

복권 대박
복권 대박[A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메릴랜드주에서 60대 남성이 생애 한 번 당첨도 힘든 200만 달러(약 23억5천만원) 복권에 두 번이나 당첨되는 ‘잭팟’을 터뜨렸다.

30일 미 CNN방송과 UPI통신 등에 따르면 메릴랜드주 남동부 솔즈베리에서 사는 65세 한 남성은 수개월 전 긁는 복권인 ‘200만 달러 부자’ 두 장을 샀다.

아침 심부름을 다녀오던 길이었던 그는 동네 주유소에 들러 이 복권을 산 것이었다.

이 복권의 최고 금액은 200만 달러. 첫 번째 긁은 복권은 운이 좋게도 100달러에 당첨됐다. 그러나 운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두 번째 복권이 200만 달러에 당첨된 것이다.

이 남성의 당첨 사실은 최근에야 알려졌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당장 당첨금을 타러 갈 수 없어 몇 달 동안 집안 금고에 숨겨놨다 최근에야 당첨금으로 바꾸었다.

이는 이 복권의 유효기간이 내달 1일 끝나기 때문이었다.

그는 메릴랜드 복권 관계자에게 “조금 긴장됐다”며 “집에 불이나 복권이 타지는 않을까, 복권 유효기간이 지나지는 않을까 걱정됐고 이 복권이 진짜인가 하는 의심이 들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런데 이 남성의 행운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었다. 그는 몇 년 전에도 ‘200만 달러 부자’ 복권에 당첨된 적이 있었다.

처음 복권에 당첨됐을 때 이 남성은 복권 관계자에게 당첨금을 가족 여행과 자신의 은퇴를 위해 쓰겠다고 말했고, 은퇴한 지금 두 번째 당첨금은 가족 여행과 집 개조를 위해 쓸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남성은 또 복권을 사는 사람들을 위한 조언도 남겼다.

그는 “현실적으로 생각하고 대박을 노리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확실히 하라”며 “복권은 재미로 사고 재미있었다면 당첨이 되든 안 되든 이미 당첨된 것과 같다”고 말했다.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