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vember 28,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연준이 참고하는 미 물가지표, 석달 연속 3.6%↑

근원 PCE 지수, 또 30년래 최대폭 상승…소비지출은 0.6%↑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주로 참고하는 물가지표가 급등세를 이어갔다.

미 상무부는 9월 근원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가 전월보다 0.2%, 전년 동월보다 3.6% 각각 올랐다고 29일(현지시간) 밝혔다.

전년 동월 대비 상승률은 지난 7월부터 석 달 연속 같은 수치를 찍었다.

이는 1991년 5월 이후 30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연준의 물가상승률 목표치인 2%를 크게 넘어섰다. 근원 PCE는 연준이 인플레이션 추이를 관찰할 때 가장 선호하는 통계 지표다.

변동성이 높은 에너지와 식료품까지 포함해 산출한 PCE 가격지수는 전월보다 0.3%, 전년 동월보다 4.4% 각각 상승했다.

PCE 지수의 전년 동월 대비 상승률은 전월(4.2%)보다 늘어나 1991년 1월 이후 최대폭이라고 CNBC방송이 전했다.

지난달 미국인들의 개인 소비지출은 전월보다 0.6% 증가했고, 개인 소득은 1%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소득 감소폭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0.4%)를 상회했다.

이에 따라 개인 저축률은 전월 9.2%에서 9월 7.5%로 낮아졌다.

미국 워싱턴DC의 한 식료품점
미국 워싱턴DC의 한 식료품점[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