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uary 21,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노소영·노재헌 부축받은 김옥숙, ‘마지막 배웅’서 눈물

연희동 노제 치르고 영결식장行…휠체어 타고 헌화·분향

노재헌 변호사, 부친 ‘5·18 사과’ 유언 공개…노소영 관장도 빈소 지켜

Korea 24 News—-30일(한국시간) 서울 올림픽공원 평화의광장에서 엄수된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국가장 영결식에는 부인 김옥숙(86) 여사가 직접 참석해 남편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장녀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장남 노재헌 변호사가 시종 어머니 곁을 지켰다.

노제 마친 뒤 이동하는 김옥숙 여사
노제 마친 뒤 이동하는 김옥숙 여사(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부인 김옥숙 여사가 30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 마당에서 노제를 마친 뒤 부축을 받으며 이동하고 있다. 2021.10.30 wise@yna.co.kr

김 여사는 지난 28일 지팡이를 짚은 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입관식에 참석하고 일부 조문객을 직접 맞은 바 있다.

이날 발인식엔 참석하지 않았다.

김 여사는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에서 노제를 치른 뒤 올림픽공원으로 이동해 휠체어를 타고 맨 앞줄에서 영결식을 지켜봤다.

영결식에 참석한 김옥숙 여사
영결식에 참석한 김옥숙 여사[연합뉴스TV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줄곧 눈을 지그시 감고 있거나 아래를 내려다보던 김 여사는 추도사를 마친 노재봉 전 국무총리를 향해 휠체어에서 허리를 숙여 인사하기도 했다.

1시간 가까이 꼿꼿한 자세로 영결식을 지켜보던 김 여사는 마지막 순서로 고인 영정에 헌화와 분향을 하면서 눈물을 쏟았다.

노 전 대통령 재임 시절에도 ‘조용히 내조에만 전념한 영부인’으로 평가받았던 김 여사는 소뇌위축증 등으로 10년 넘게 병상 생활을 이어온 노 전 대통령의 곁을 줄곧 지켰던 것으로 알려졌다.

노소영 관장은 지난 4월 SNS 글에서 “어머니가 (아버지) 곁을 죽 지키셨다”며 “어머니의 영혼과 몸이 그야말로 나달나달해지도록 아버지를 섬기셨다”고 적은 바 있다.

김 여사 오른편에 나란히 앉은 소영·재헌 남매도 묵묵히 영결식을 지켜봤다.

영결식에 참석한 노소영·노재헌
영결식에 참석한 노소영·노재헌[연합뉴스TV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노 변호사는 영국 출장 중에 부친의 별세 소식을 듣고 급거 귀국해 지난 27일 빈소로 곧장 달려왔다.

노 전 대통령 생전 광주를 찾아 아버지 대신 5·18 사과를 했던 노 변호사는 “5·18 희생자에 대한 가슴 아픈 부분, 그 이후의 재임 시절 일어났던 여러 일에 대해서 본인의 책임과 과오가 있었다면 너그럽게 용서해주시기를 바랐다”는 부친의 유언을 빈소에서 공개하기도 했다.

해외에 거주하는 재헌 씨의 세 자녀도 모두 빈소를 지켰고, 이 가운데 장손인 장호 씨가 영정을 들고 운구 행렬을 앞장섰다.

노 관장의 두 딸 최윤정·최민정 씨와 아들 최인근 씨, 큰 사위도 빈소에서부터 영결식까지 내내 자리를 지켰다.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영결식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영결식[연합뉴스TV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한편 노 관장과 이혼 소송 중인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지난 27일 빈소를 찾아 조문했으나, 곧바로 미국 출장길에 오르면서 영결식엔 불참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