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vember 28,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우버, 2023년까지 미국 운전자에게 테슬라 5만대 렌트해주기로

LA·샌프란시스코 등에서 ‘모델3’ 렌터카업체 허츠로부터 임대

차량호출 업체 우버의 로고
차량호출 업체 우버의 로고[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의 최대 차량호출 업체 우버가 2023년까지 원하는 운전사에게 5만대의 테슬라 전기차를 렌트해 주기로 했다.

우버는 27일 렌터카 업체 허츠와 제휴해 테슬라 차량을 차량호출 서비스용으로 임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고 CNBC가 보도했다.

앞서 허츠는 테슬라의 저가형 세단인 ‘모델3’ 10만대를 구매한다고 발표했는데 이 차량의 절반을 우버가 공급받기로 한 것이다.

우버 운전사들은 11월 1일부터 미국 로스앤젤레스(LA)와 샌프란시스코, 샌디에이고, 워싱턴DC에서 허츠의 렌터카 프로그램을 통해 2021년형 모델3를 빌려 운영할 수 있다.

수주 내 미국 다른 지역으로도 확대될 예정이다.

렌트 비용은 세금·수수료를 빼고 주당 334달러(약 39만원)에서 시작하지만, 시간이 지나면 299달러(약 35만원) 또는 그 이하로 떨어지게 된다.

다만 우버는 전기차를 모는 운전사에게 1회 운행 때마다 1달러를 더 지급한다.

테슬라 세단 '모델3'
테슬라 세단 ‘모델3’[UPI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우버는 이번 합의가 배출가스 제로(0) 달성을 위한 조치라며 이를 통해 운전자들이 연료비를 절약해 수입을 늘릴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우버는 2030년까지 미국에서 전면 전기차로 전환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허츠로서는 이번 협업이 올해 6월 파산보호 졸업 이후 사업의 추진력을 확보하려는 노력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은 지적했다.

지난해 5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터지면서 파산보호 절차에 들어갔던 허츠는 렌터카로 전기차를 확보하고 충전 인프라(기반시설)를 구축하는 데 집중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허츠가 주문한 테슬라 차량 10만대는 거래 규모가 42억 달러(약 4조9천억 원)에 달하는 것이며, 허츠는 앞으로 전기차를 더 확대할 방침이다.

허츠는 2016년부터 우버에 차량을 제공해왔다.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