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ember 7,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페이스북, 내부 감독위원회에도 질타당해…”실상 그대로 안밝혀”

(Korea 24 News)

페이스북 로고
페이스북 로고[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내부 고발자의 폭로로 비판에 휩싸인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이 자체 감독위원회로부터도 실상을 있는 그대로 공개하지 않았다고 질타당했다.

페이스북 감독위원회는 21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이 회사가 많은 저명 이용자의 게시물에 대해 어떻게 콘텐츠 규정을 면제하는지에 대한 정보를 반복적으로 제출하지 않거나 불완전한 정보를 제공했다고 지적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앞서 드러난 내부 고발자의 폭로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은밀히 ‘크로스체크’란 프로그램을 운영해왔다.

유명 연예인이나 스포츠 스타, 정치인, 언론인 등 명사 수백만명의 계정은 ‘화이트리스트’로 분류해 일반인과 다른 잣대로 이들의 콘텐츠를 제재·관리했다.

이들은 규정 위반 콘텐츠를 올려도 바로 삭제되지 않거나 아예 콘텐츠 규정을 면제받았다는 것이다.

감독위원회는 올봄 페이스북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계정을 영구정지하기로 한 조치를 감독위원회에 회부해 결정해달라고 했을 때 크로스체크란 프로그램이 있다는 것을 언급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감독위원회가 이런 프로그램이 있는지 문의했지만 제한적이고 불충분한 정보만 밝혔다는 것이다.

감독위원회는 “더 높은 투명성에 대한 요청에 페이스북이 그처럼 모호하고 허술한 답변을 내놨다는 사실을 용납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감독위원회는 페이스북으로부터 크로스체크 관행과 관련한 문건을 넘겨받아 검토한 뒤 시민단체 등과 공청회를 열고 개선 방안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들은 권고안도 마련하고 있다.

이 감독위원회는 페이스북이 2016년 미국 대선 때 러시아의 개입을 방치한 것으로 드러난 뒤 최고경영자(CEO) 마크 저커버그가 제안해 설치한 일종의 ‘소셜미디어 대법원’이다.

페이스북의 콘텐츠 삭제 결정 등을 검토해 부당하면 이를 무효화하는 등의 독립적 결정을 내리거나 콘텐츠 감시 지침을 마련한다. 감독위원회는 인권·표현의 자유 등 분야의 교수·법률가·활동가 등 외부 전문가 20명으로 구성돼 있다.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