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ember 7,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오세훈 “TBS 김어준 정치편향성 간섭 어려워…방안 강구 중”

국민의힘 “서울시가 보조금 줄여야”…민주당 “자율성 존중해야”

가장 많은 청취자 보유한 언론 탄압 가능성

답변하는 오세훈 시장
답변하는 오세훈 시장(서울=연합뉴스) 전수영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19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10.19 [국회사진기자단]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문다영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은 19일 “TBS의 정치 편향성 문제는 시민들의 판단이 중요하다”며 “독립 재단화되었기 때문에 과거 교통방송처럼 간섭하거나 방송 내용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이날 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이영 국민의힘 의원이 “‘김어준의 뉴스공장’이 정치 편향적이라고 한다”며 TBS 감사를 주기적으로 하고 있는지 묻자 이같이 답했다.

이어 오 시장은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지칭해 “아침 황금시간대 교통방송으로서 본업에 충실해야 할 시간에 정치적으로 편향됐다고 방송통신위원회에서 경고받은 프로그램이 2시간 방송되는 건 형평에 맞지 않는다고 시민 여러분이 생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이 의원이 “감사권이 없는 것이냐”고 묻자 “경영에 대해서는 감사할 수 있겠지만, 특정 프로그램에 대해서는 영향력을 행사하지 않는 것이 도리다”라고 답했다.

김어준의 뉴스공장
김어준의 뉴스공장[tbs 홈페이지 캡처]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은 국감장에서 ‘김어준의 뉴스공장’ 방송 일부와 미국 미시간주 교통방송을 비교해 들려준 뒤 “이게(미시간주 방송) 진짜 교통방송”이라며 “서울시가 매년 400억원을 지원하면 (TBS를) 진짜 교통방송으로 만들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보조금을 줄이든지 자르든지 해야 한다. 그거 하라고 뽑아드린 것”이라며 “변화도 없이 내버려 두고 있는 걸 보면 참으로 답답하다”고 했다.

이에 오 시장은 “이 사안은 여러 가지 구상을 가다듬고 있다”고 밝혔다.

또 같은 당 최춘식 의원의 비슷한 지적에 오 시장은 “무슨 일이든, 일을 함에 있어 신중해야 하고 절차가 있고 명분이란 게 있다. 그런 여러 가지 사정을 다 감안해서 지금 방안을 강구 중”이라며 “믿고 맡겨주시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 민형배 의원은 “TBS에 대해 말씀들이 많으신데 자율성을 존중하고 놔두면 좋겠다”며 “편성권은 독립된 것”이라고 말했다.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