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vember 28,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국민 세금만 좀먹는 국회의원들

조폭과 사진?… “사진 속 남자는 영어강사”

“시장실 개방 차원…악의적 가짜뉴스·명예훼손”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측은 이 후보가 조폭과 연루됐다는 의혹에 대해 ‘가짜뉴스’라고 반박했다.

이 후보 수행 실장인 김남국 의원은 19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과거 이 후보가 성남시장 집무실에서 조직 폭력배로 보이는 이와 사진을 찍었다는 의혹에 대해 캠프 설명문을 공유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 측 캠프는 인터넷 블로그에 올린 글에서 “사진 속 인물은 영어 강사로 활동 중인 정모 씨”라며 “(해당 주장은) 영어 강사를 조직폭력배로 포장한 악의적인 가짜뉴스며 당사자인 영어 강사에 대한 심각한 명예훼손”이라고 밝혔다.

야권에서는 한 남성이 책상 위에 다리를 올린 채로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과 함께 찍은 사진을 토대로 조폭 연루설을 주장해 왔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 후보가 조폭과 성남시장 집무실에서 찍은 사진이 논란이 되기도 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 후보는 시장실을 개방해 시민 누구나 방문해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했다”며 “대통령을 하겠다는 사람이 기본적인 사실관계도 확인하지 않고 상대 당 후보에 대해 조폭 연루설을 주장하며 모략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과거 성남시장 집무실 사진
과거 성남시장 집무실 사진[열린캠프 네이버 블로그 캡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1/10/20 18:37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