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vember 28,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애플, 프로와 디자인 비슷해진 3세대 ‘에어팟’ 공개

공간음향 기능·적응형 EQ 탑재하고 배터리 수명은 6시간으로 연장

애플의 3세대 에어팟
애플의 3세대 에어팟[애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아이폰 제조업체 애플이 18일 더 컴팩트한 디자인으로 바뀐 3세대 무선 이어폰 ‘에어팟’을 공개했다.

애플은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의 본사 애플파크에서 스트리밍으로 스페셜 이벤트를 열고 신형 에어팟과 새로운 애플뮤직 구독 서비스 ‘보이스’ 요금제를 발표했다.

새 에어팟은 일단 외관에서 이어폰 아래로 길게 늘어진 막대가 짧아지면서 프리미엄 제품인 ‘에어팟 프로’와 비슷해졌다.

에어팟을 착용한 채 조깅이나 운동을 할 수 있도록 땀·물에 대한 방수 기능을 탑재했다. 이어폰과 충전 케이스 모두 IPX4 등급 방수 성능을 갖췄다.

음향 면에선 새로 개발한 ‘저(低) 왜곡 드라이버’를 장착해 더 강력한 베이스와 선명하고 또렷한 고음역을 제공한다고 애플은 설명했다.

에어팟 프로와 헤드폰인 에어팟 맥스 등 고가 라인에만 적용됐던 기능도 옮겨온다.

영화·TV 드라마 시청 때 사방에서 소리가 들리는 듯한 효과를 내 입체감·몰입감 있는 경험을 제공하는 공간 음향(spatial audio) 기능이 에어팟에도 탑재된다.

적응형 EQ도 에어팟까지 확대 적용된다. 이 기능은 저마다 다른 귀 내부 형태에 맞춰 소리를 조정해 최적의 사운드를 제공하는 것이다. 내향 마이크가 귀 내부의 소리를 측정한 뒤 에어팟 착용 방식의 차이로 인해 손실될 수 있는 저음역·중음역대 소리를 조정한다고 애플은 설명했다.

애플의 3세대 에어팟
애플의 3세대 에어팟[애플 제공 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그러나 에어팟 프로의 외부소음 차단(노이즈 캔슬링) 기능은 탑재되지 않았다.

배터리 수명도 연장돼 2세대 제품보다 1시간 긴 6시간 동안 음악을 들을 수 있다. 또 5분 충전으로 1시간 동안 쓸 수 있다. 무선충전 기능인 맥세이프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새 에어팟의 가격은 24만9천원으로 이날부터 미국 등 일부 국가는 애플 홈페이지에서 주문할 수 있다. 한국 출시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애플은 또 올가을부터 미국, 호주, 일본 등 17개국에서 구독형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애플뮤직’에 ‘애플뮤직 보이스’ 요금제를 새로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 요금제는 인공지능(AI) 음성 비서 ‘시리’를 통해 간단한 음성 명령으로 음악을 듣게 해준다.

애플은 또 파티를 열 때나 하이킹할 때, 또는 편안히 휴식을 취할 때 등 특정 상황에 어울리는 곡들을 모은 ‘플레이 리스트’ 수백 개를 새로 추가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AI 스피커인 ‘홈팟 미니’의 색상을 확장해 노랑·오렌지·파랑 등 세 가지 모델을 새로 추가했다고 밝혔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