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vember 28,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부자 1위 머스크, 버핏에 “테슬라 사라”…’800슬라’ 자랑

테슬라 주가 상승에 재산 280조 원…’투자의 귀재’ 버핏 놀려

테슬라, 실적 기대감에 주가 870달러 넘으며 다시 고공비행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세계 부자 1위에 오른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을 향해 주가가 오르고 있는 테슬라 주식을 사라고 ‘자랑’했다.

머스크는 트위터에 글을 올려 “아마도 버핏은 테슬라에 투자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18일 경제 전문 매체 마켓 인사이더 등이 보도했다.

머스크는 자신의 재산이 버핏과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 재산을 합친 것보다 많다는 내용의 트위터 게시물에 이러한 내용의 댓글을 달았다.

경제 매체 블룸버그가 집계하는 억만장자 지수에 따르면 머스크 순자산은 2천360억 달러(280조2천500억 원)로, 세계 부호 순위 정상을 지켰다.

실제로 머스크 재산은 4위 게이츠(1천300억 달러), 10위 버핏(1천30억 달러)의 재산을 합친 것보다 약간 많다.

외신들은 머스크 트윗은 최근 테슬라 주가 상승을 자랑하면서 전설적인 가치 투자자 버핏을 놀리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전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테슬라는 주가 상승에 힘입어 버핏의 버크셔해서웨이를 따돌리고 시가총액 기준 6위 기업에 올랐다.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머스크는 과거 기업관과 투자 철학을 놓고 버핏과 언쟁을 벌인 적이 있다.

그는 2018년 실적 발표 콘퍼런스콜에서 버핏의 투자 원칙 중 하나인 ‘경제적 해자(垓子)’ 개념을 반박했다.

해자는 적의 침입을 막기 위해 성 주변을 파서 물을 채워 넣은 방어시설이다.

버핏은 시장 지배력이 높아 경쟁 업체가 넘볼 수 없을 정도의 진입 장벽을 구축한 우량 기업을 해자에 비유해왔다.

하지만, 머스크는 “해자는 변변찮은 개념”이라고 깎아내렸고 혁신의 속도가 기업 경쟁력을 결정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버핏은 자신이 1972년 인수해 꾸준한 이익을 내는 ‘시스캔디’를 좋은 해자의 사례로 들면서 “머스크가 특정 분야를 뒤집어 놓을 수 있겠지만 사탕에서라면 우리를 따라오기 어려울 것”이라고 꼬집었다.

머스크는 앞서 우주 탐사 선도 기업 자리를 놓고 경쟁을 벌이는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를 조롱하기도 했다.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 쇼룸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 쇼룸[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그는 최근 부자 1위에 오르자 2위로 밀린 베이조스를 겨냥해 ‘은메달’ 트윗을 날렸다. 머스크는 우주 기업 스페이스X를 이끌고 있고, 베이조스는 경쟁업체 블루 오리진 창업주다.

머스크가 버핏과 베이조스를 잇달아 저격한 배경에는 테슬라 주가의 고공비행이 자리 잡고 있다.

테슬라 주가는 현재 870달러를 넘어 이른바 ‘팔백(800)슬라’를 회복했다. 올해 최저치 563달러와 비교해 50% 이상 오른 가격이라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테슬라 주가 반등은 반도체 칩 공급난에 시달리는 경쟁 업체와 달리 좋은 실적을 낼 것이라는 기대감이 형성돼서다.

지난 2일 공개된 3분기 전기차 인도량은 24만1천300대로, 월가 예상치를 뛰어넘어 역대 최다 기록을 달성했다.

테슬라는 20일 3분기 실적을 발표한다. 주가는 이날 뉴욕 증시에서 전장보다 3.21% 오른 870.11달러로 마감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