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cember 7,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미국 첫 비트코인 선물 ETF, 19일 뉴욕증권거래소 ‘데뷔’

북가주 한인 광고 세일즈맨, 7년전 사둔 비트코인…’이제는 안심’

“그동안 내 돈 같지 않았다”

비트코인 모형과 달러화
비트코인 모형과 달러화[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 최초의 비트코인 관련 상장지수펀드(ETF)가 19일 공식 출시된다고 CNBC 방송이 18일 보도했다.

미국의 ETF 전문 운용사인 프로셰어는 비트코인 선물시장을 추종하는 자사 ETF 상품이 19일부터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BITO’라는 종목 코드(티커)로 거래된다고 밝혔다.

마이클 사피어 프로셰어 최고경영자(CEO)는 성명을 내고 “아주 많은 투자자가 비트코인 연계 ETF의 출시를 열렬히 기다려왔다고 믿는다”며 “BITO는 증권계좌를 보유하고 주식과 ETF 거래에 익숙하지만 가상화폐에 직접 투자하고 싶어하지 않았던 투자자들에게 비트코인 투자의 길을 열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코인메트릭스에 따르면 대표적인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은 미국 첫 ETF 승인 기대감에 반년 만에 코인당 6만 달러 선을 재돌파한 데 이어 주말에는 6만2천 달러까지 올랐다. 이날 오전 현재 6만1천 달러 초반에서 거래 중이다.

비트코인 선물 ETF의 거래 시작은 아직 초창기인 가상화폐 산업으로서는 커다란 이정표라고 CNBC는 평가했다.

지난 2017년 이후 최소 10개 이상의 자산운용사가 실물 비트코인 ETF의 승인을 신청했으나, 미 증권거래위원회(SEC)로부터 모두 퇴짜를 맞았다.

선물 기반 ETF는 비트코인에 직접 투자하는 것이 아니라 미래의 특정 날짜에 미리 약정된 가격으로 비트코인을 사거나 팔 수 있는 선물 계약을 추종하는 상품이다.

프로셰어 외에도 발키리, 인베스코, 반에크 등 3개사가 비트코인 선물 ETF를 이달 중 출시할 예정이다.

선물 ETF는 운용사들이 SEC가 제동을 걸지 않을 경우 서류 신청 작업을 마친 뒤 75일 뒤에 거래소에 공식 등록된다.

이제 시장의 관심은 선물이 아닌 실물 비트코인을 기초자산으로 설계된 ETF의 승인 여부라고 CNBC는 전했다.

다수의 투자자는 비트코인 선물 ETF의 NYSE 데뷔가 실물 ETF 승인의 길을 닦아놓은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Korea 24 News 김정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