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vember 28,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주차장 된 바다, 텅 빈 진열대…미 물류대란 위기

코로나 사태 공급난에 연말 쇼핑 수요 겹치며 물류대란 악화일로

항만 하역·육상 운송 병목 현상…코로나 인력난으로 위기 가중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항과 롱비치항 입항을 기다리는 컨테이너선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항과 롱비치항 입항을 기다리는 컨테이너선[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물류 대란으로 신음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대아시아 무역기지 서부 항만에는 수많은 컨테이너선이 입항을 못 해 바다가 마치 육지 주차장을 방불케 합니다.

코로나 사태로 촉발된 글로벌 공급망 차질에 연말 쇼핑 대목을 앞두고 수입 화물이 급증하면서 심각한 항만 병목 현상이 발생한 겁니다.

미국 연말 쇼핑용 화물을 가득 싣고 LA항에 도착한 컨테이너선
미국 연말 쇼핑용 화물을 가득 싣고 LA항에 도착한 컨테이너선[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 LA항 하역장에 쌓여있는 컨테이너
미국 LA항 하역장에 쌓여있는 컨테이너[The Orange County Register/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중국과 베트남, 인도네시아에서 의류, 가구, 전자제품, 장난감 등을 실은 화물선이 태평양을 건너 로스앤젤레스(LA) 항구와 롱비치 항구에 도착했지만, 화물을 내리지 못한 채 기약 없이 바다에 둥둥 떠 있습니다.

모두가 발울 동동 구르고 있지만, 항만 병목 현상은 해소될 기미가 없습니다. 코로나 사태로 화물 하역 인력이 30% 가까이 줄었기 때문입니다.

미국 마이애미 소재 타깃 매장의 텅 빈 핼러윈 상품 진열대
미국 마이애미 소재 타깃 매장의 텅 빈 핼러윈 상품 진열대[Getty Images/AF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상품을 채우지 못한 미국 뉴욕 이케아 매장 진열대
상품을 채우지 못한 미국 뉴욕 이케아 매장 진열대[Getty Images/AF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 유통업체들은 초비상이 걸렸습니다.

다음 달 블랙 프라이데이부터 크리스마스까지 이어지는 연말 쇼핑 시즌이 코앞에 다가왔지만, 제때 매장 진열대를 채우지 못할 것이란 위기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월마트와 타깃, 코스트코, 아마존 등 대형 유통업체들은 자구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글로벌 컨테이너 선사에 의존하지 않고 직접 화물선을 빌려 상품을 실어나르고 중국 직항 대형 화물기를 띄우는 방안도 추진 중입니다.

미국 오하이오주 국제공항에 도착한 항공기에서 화물을 내리는 장면
미국 오하이오주 국제공항에 도착한 항공기에서 화물을 내리는 장면[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물류 대란은 미국 물가도 끌어올렸습니다.

지난 13일(현지시간) 발표된 9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작년 동월 대비 5.4% 올랐습니다. 휘발유와 식료품 가격은 전월보다 1.2% 뛰었습니다.

미국판 ‘천원 숍’인 달러트리마저 1달러 판매 정책을 포기하고 제품 가격을 인상했습니다.

미국 뉴욕 한 주유소의 기름값 안내 전광판
미국 뉴욕 한 주유소의 기름값 안내 전광판[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물류 대란이 미국 경제 전반에 먹구름을 드리우자 조 바이든 대통령은 직접 팔을 걷어붙였습니다. 최근 하락세로 접어든 지지율에 물류 대란이 악재로 떠올랐기 때문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3일 백악관에서 회의를 열고 LA항과 롱비치항의 24시간 운영 체제를 마련했습니다. 월마트, 홈디포, 타깃 등 유통업체와 페덱스, UPS 등 운송업체들은 운영시간을 늘리기로 했습니다.

이 자리에는 삼성전자도 초청됐는데 삼성은 근무 시간을 늘려 물류 대란 해소에 협조하기로 했습니다.

물류대란 대응책을 발표하며 잠시 눈을 감은 조 바이든 대통령
물류대란 대응책을 발표하며 잠시 눈을 감은 조 바이든 대통령[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백악관 회의 이후 LA항은 24시간 가동에 들어갔습니다.

하지만, 천신만고 끝에 컨테이너선에서 화물을 내리더라도 첩첩산중입니다. 미국 전역에 물건을 실어나를 육상 운송망도 꽉 막혔기 때문입니다.

LA 항만청에 따르면 컨테이너 물량은 지난해보다 30% 늘었지만, 육상 화물 트럭 운행은 이를 따라잡지 못하는 실정입니다.

코로나 여파로 운송업체는 트럭 기사 구인난에 빠졌고 열차를 통한 화물 운송도 예약이 밀렸습니다.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고속도로를 달리는 트레일러트럭 행렬과 구인 게시판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고속도로를 달리는 트레일러트럭 행렬과 구인 게시판[Getty Images/AF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연말 쇼핑 시즌을 채울 상품은 없고 물가는 오르는 ‘크리스마스 악몽’이 현실화할까요.

컨테이너가 수북이 쌓인 LA항에는 밤에도 불이 커졌지만, 비어있는 일부 매장의 진열대는 말없이 손님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야간 하역작업을 진행 중인 미국 LA항
야간 하역작업을 진행 중인 미국 LA항[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