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tober 19,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미 8월 퇴직자 427만명으로 역대 최다…구인건수는 감소

델타변이 확산 속 요식·숙박업, 소매업 등 대면 서비스 퇴직자↑

미국 캘리포니아주 글렌데일의 스타벅스 매장에 걸린 채용 공고
미국 캘리포니아주 글렌데일의 스타벅스 매장에 걸린 채용 공고[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의 확산 속에 미국에서 직장을 그만두는 근로자 수가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미 노동부가 12일 공개한 8월 구인·이직보고서(JOLTS)에 따르면 8월 퇴직자 수는 327만 명, 퇴직률은 2.9%로 각각 집계됐다.

둘 다 지난 2000년 12월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높은 수치다.

통상 근로자들이 더 나은 직장을 쉽게 찾을 수 있고 경제 여건이 나아질 것으로 자신하는 경우에 자발적 퇴직이 증가한다.

지난 8월 퇴직자 수가 급증한 것은 델타 변이의 확산 시점과 일치한다고 마켓워치 등 미 언론들은 지적했다.

실제로 대면 서비스 업종에서 퇴직자가 많이 나온 것으로 나타났다.

요식·숙박업에서 가장 많은 89만2천 명의 퇴직자가 나왔고, 소매업과 의료복지업에서도 각각 72만1천 명, 53만4천 명이 직장을 그만뒀다.

미 싱크탱크인 경제정책연구소의 엘리스 굴드 선임이코노미스트는 CNBC 방송에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와 동시에 퇴직률이 역대 최고를 기록한 것”이라며 “계속되는 대유행에 직장 근무에 대한 우려가 커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반면 기업들의 8월 구인 건수는 1천44만 건으로 역대 최다였던 7월 1천110만 건에서 65만9천 건 감소했다고 노동부는 밝혔다.

이는 금융정보업체 팩트셋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1천96만 건을 50만 건 이상 하회한 결과다.

그러나 3개월 연속 구인 건수가 1천만 건을 넘어선 것은 기업들의 인력난이 여전히 심각하다는 신호로 해석된다.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