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tober 19,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페이스북 앱들, 5시간 동시다발 먹통 끝 정상화…저커버그 사과(종합2보)

내부 시스템도 장애…엔지니어들, 서버 구역에 못 들어가 원인 파악에도 어려움

“여러 개 앱의 동시다발적 먹통은 이례적”…내부서도 “회사 명성에 고위험” 우려

금 간 페이스북
금 간 페이스북(로이터=연합뉴스)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왓츠앱의 로고가 깨진 유리 아래로 보인다.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인 페이스북과 그 계열 서비스인 인스타그램, 왓츠앱 등이 4일 동시다발적으로 접속 장애를 일으킨 뒤 5시간이 지나서야 서비스를 재개했다.

뉴욕타임스(NYT)와 CNBC는 미 동부 시간으로 이날 오전 11시 40분께부터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왓츠앱, 페이스북 메신저, 가상현실(VR) 기기 오큘러스의 서비스 등이 에러 메시지를 표시하며 5시간 넘게 장애를 일으키다 이날 오후 늦게부터 서서히 정상화됐다고 보도했다.

페이스북 대변인은 서비스가 서서히 가동되고 있다면서도 안정화할 때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수 있다고 말했다.

페이스북은 트위터를 통해 이용자들에게 불편을 준 데 대해 사과한 뒤 “애플리케이션(응용프로그램)과 서비스에 대한 접근을 복원하기 위해 열심히 일했고 이제 정상화하고 있다고 알릴 수 있게 돼 행복하다”며 이용자들이 인내심을 가져줘 고맙다고 입장을 밝혔다.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도 이용자들에게 사과했다. 저커버그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오늘 장애에 대해 미안하다”며 “소중히 여기는 사람들과 연결하기 위해 여러분이 얼마나 우리 서비스에 의지하는지 알고 있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그러나 이번 대규모 장애의 원인은 공개하지 않았다.

이날 장애를 일으킨 것은 페이스북의 제품·서비스만이 아니었다. 회사 내부 업무 시스템도 마비되면서 직원들은 이메일, 내부 통신망 등이 차단되거나 심지어 사무실에 들어갈 수조차 없었다.

페이스북의 글로벌 보안팀은 내부 메모를 통해 직원들에게 “보안 시스템과 내부 일정표, 일정 관리 도구 등 페이스북의 모든 내부 시스템과 도구에 영향을 미치는 시스템 중단이 발생했다”고 알렸다.

페이스북의 내부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인 ‘워크플레이스’도 작동이 멈췄고, 회사가 지급한 휴대전화로 전화를 하거나 다른 회사 사람에게서 이메일을 받는 데도 어려움이 있었다고 직원들은 밝혔다.

심지어 사무실로 출근했는데 건물이나 회의실에 들어갈 때 쓰는 디지털 배지가 작동을 멈추면서 입장하지 못하는 직원도 있었고, 보안 엔지니어들은 서버 구역에 들어가지 못해 장애의 원인을 파악하는 데도 어려움을 겪었다.

회사 글로벌 보안 운영센터는 이번 사태에 대해 “이용자에게는 고(高)위험, 회사 자산에는 중간 위험, 페이스북의 명성에는 고위험”이라고 평가한 것으로 내부메모에서 드러났다.

이러다 보니 장애가 시작된 지 몇 시간이 지나고도 여전히 접속 장애의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일부 직원과 내부 메모에 따르면 이 회사 보안 전문가들은 여전히 근본 문제가 뭔지 파악하려 애쓰는 중이라고 NYT는 전했다.

다만 익명을 요구한 직원 2명은 해킹으로는 이처럼 많은 앱에 한꺼번에 영향을 줄 수 없다며 사이버공격이 이뤄진 것은 아닌 것 같다고 이 신문에 말했다.

보안 전문가들은 그것보다도 페이스북 서버 컴퓨터의 설정 오류(misconfiguration) 때문일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분석했다.

NYT는 인터넷 서비스가 중단되는 것은 특별한 일이 아니라면서도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업체의 앱 여러 개가 동시다발적으로 먹통이 되는 것은 대단히 이례적인 일이라고 지적했다.

페이스북이 먹통이 되자 이용자들이 트위터로 몰려가 이번 사태에 대해 불만을 터뜨리거나 놀림감으로 삼으면서 ‘#페이스북다운(facebookdown)’이란 해시태그가 인기를 끌었다.

그러나 실제 타격을 입는 사람들은 페이스북을 통해 고객을 찾고 광고를 하는 소상공인들, 페이스북을 통해 친구·가족과 연락을 주고받는 이용자들이라고 NYT는 전했다.

페이스북과 그 관련 서비스의 이용자는 전 세계적으로 35억 명을 넘어서며 전세계 인구(올해 9월 기준 78억7천만명)의 절반 수준으로 급증하고 있다.

페이스북은 2019년에도 기술적 오류로 이번과 비슷한 접속 장애가 약 24시간 동안 이어진 적이 있다.

페이스북은 내부 연구를 통해 인스타그램이 10대 소녀들의 정신건강에 악영향을 끼친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이를 방치했다는 폭로가 최근 언론에 보도된 뒤 미 상원 청문회에 불려 나가는 등 수난을 겪고 있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