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vember 28,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미세조류 휘발유’ 현실화될까…엑손모빌 “10년 내 상용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소양강의 녹조
[연합뉴스 자료사진] 소양강의 녹조

세계적인 에너지기업인 엑손모빌이 강이나 호수, 바다에 흔한 미세조류에서 바이오연료를 추출하는 기술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3일 엑손모빌이 2030년까지 미세조류에서 추출한 바이오연료를 상용화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고 보도했다.

조류는 지구상에서 가장 널리 분포하는 유기체이기 때문에 사탕수수나 콩 등 바이오연료 원료로 자주 쓰이는 다른 육상 식물보다 쉽게 확보할 수 있다.

화석 연료를 생산하는 데 비해 탄소 배출을 절반가량으로 줄일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앞서 엑손모빌은 지난 2017년 조류에서 연료를 추출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주장했지만, 연구 결과를 공개하지는 않았다.

엑손모빌은 현재 캘리포니아주(州)의 호수에서 조류 1㎡ 면적당 매일 5g의 연료를 추출할 수 있다고 밝혔다.

올해 안으로 1㎡당 연료 추출 분량을 10g, 내년에는 15g으로 늘리겠다는 것이 엑손모빌의 목표다.

탄소배출과 관련한 각종 규제와 세금 혜택 등을 감안한다면 상용화도 가능한 수준이다.

다만 실제로 사업적으로도 매력적인 수준의 생산을 위해선 1㎡당 매일 25g의 연료를 추출할 수 있어야 한다는 설명이다. 엑손모빌은 10년 안에 이 같은 목표를 이룰 계획이다.

다만 조류에서 추출한 연료의 상용화에 대한 비관론도 적지 않은 상황이다.

영국 플리머스해양연구소의 케빈 플린 교수는 상용화가 가능할 만큼 많은 연료를 추출하는 것은 비용적으로 불가능하다는 견해를 보였다.

남한 면적인 900만㏊의 땅에 18㎝ 높이로 물로 채운 뒤 조류를 키워도 유럽의 연료 수요의 10%만 충족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조류를 번식시키기 위해서도 엄청난 양의 비료와 에너지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이 같은 난관들을 모두 해결해야 상용화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실제로 미국 정부는 1970년대부터 조류에서 연료를 추출하는 연구에 자금을 지원했지만, 아직 상용화의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있다.

다만 미국 에너지부 산하 국립재생에너지연구소(NREL)의 마틴 켈러 소장은 조류로부터 연료를 추출한다는 기술에 대한 비관적 시각을 이해한다면서도 엑손모빌은 의미 있는 진전을 보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