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tober 28,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탁현민, BTS 열정페이 논란에 “새빨간 거짓말…7억원대 정산”

“BTS측 ‘정말 열심히 노력했는데 너무 아쉽다’며 연락해와”

“멤버들이 돈 10원짜리 안 받겠다고 했지만 최소한의 비용 정산”

문 대통령, BTS와 함께
문 대통령, BTS와 함께(뉴욕=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각) 뉴욕 유엔본부 총회장에서 열린 제2차 SDG Moment(지속가능발전목표 고위급회의) 개회식 참석에 앞서 그룹 BTS(방탄소년단)와 기념촬영을 한 뒤 박수치고 있다. 오른쪽 네번째는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1일 ‘방탄소년단(BTS) 열정페이’ 논란이 벌어진 것과 관련, BTS측이 “정말 열심히 노력했는데 너무 아쉽다”는 입장을 밝혀왔다고 전했다.

탁 비서관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어제 이런 논란이 생기자 연락이 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연락에서) 적극적으로 본인들이 했던 성과에 대해서 알려줬으면 좋겠다는 의지도 피력했다”며 “제발 그들에게 물어봐라. 그들이 정말 후회하고 있는지, 돈을 못 받았는지, 그들이 유엔 활동에 대해서 혹은 대한민국 정부로부터 불이익을 당했는지, 하고 싶지 않은데 억지로 했는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BTS는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 자격으로 최근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유엔총회 등의 행사에 참석했다. 이후 일부 언론에서 정부가 BTS에게 항공료 등 여비도 지급하지 않았다고 보도하면서 ‘열정페이’ 논란이 일었다.

탁 비서관은 논란에 대해 “밤새 분노가 치밀어서 잠을 잘 수가 없었다”며 “도대체 무슨 근거로 그렇게 새빨간 거짓말을 하는 건지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BTS 멤버들은 ‘돈을 10원짜리 (하나도) 안 받겠다’고 얘기했었다. 저희 입장에서는 너무 면구스럽고, 대통령이 직접 임명한 특수인데 정말 우리 법률과 규정이 허가하는 최소한의 비용을, 영수증 처리가 되는 비용을 정산했다. 억지로 준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정산 금액에 대해서는 “7억원 대로 알고 있다”고 했다.

BTS가 계약된 일정 외의 일정에도 불려 다녔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사고방식이 참 한심하다. BTS가 불려 다닐 정도의 아티스트라고 생각하나”라고 반박했다.

chomj@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