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tober 19,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TV예능 출연한 윤석열 “지금은 백수…석열이형으로 불러달라”

부인 김건희와 장모 관련한 언급 없어 아쉬워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 출연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 출연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SBS ‘집사부일체’ 캡처]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9일 TV 예능 프로그램에 처음 출연해 평소와 다른 의외의 모습을 선보였다.

SBS가 이날 방영한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다.

윤 전 총장은 심박수 측정기, 거짓말 탐지기를 착용한 채 진행한 인터뷰에서 인사·수사 문제로 갈등을 빚었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일한 것에 대해 “스트레스받을 일이 뭐가 있겠나”라고 거듭 부인했다가 거짓말 탐지기에서 ‘거짓’ 판정이 나오면서 좌중을 폭소케 했다.

그는 거짓 판정과 함께 탐지기에서 찌릿한 전기가 느껴지자 “장난감인 줄 알았더니 기계가 아주 좋네”라며 멋쩍은 웃음을 짓기로 했다.

윤 전 총장은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 가운데 이재명 경기지사로부터는 ‘깡’을, 이낙연 전 대표에게서는 ‘꼼꼼함’을 빼앗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또 “대통령이 된다면 혼밥(혼자 밥먹기)하지 않고, 국민 앞에 숨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사람이 밥을 같이 나누는 게 소통의 기본”이라며 “야당 인사, 언론인, 격려해야 할 국민들과 필요하면 2끼씩 먹더라도 밥 먹으면서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일이 있을 때마다 잘했든 잘 못 했든 국민 앞에 나서겠다”고 했다.

또 대통령 당선 후에는 “코로나가 종식되고 대학가 앞 호프집에서 학생들과 마스크 안 끼고 촘촘히 앉아 생맥주 한잔하고 월급 털어 골든벨 한번 때리고 싶다”며 “청년들에게 용기를 잃지 말라는 말을 꼭 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정치 경험이 적다’는 지적에는 “별 재주는 없어도 어렵거나 위기가 있다고 해서 쉽게 포기하고 물러서는 스타일이 아니다”라며 “어떤 일이라든지 간에 일이라면 성공시키는 건 자신 있다”고 강조했다.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 출연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 출연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SBS ‘집사부일체’ 캡처]

서울 서초구 자택에서 촬영된 이 프로그램에서는 윤 전 총장의 인간적인 모습도 자주 엿보였다.

윤 전 총장은 부엌에서 김치찌개·달걀말이·불고기를 능숙하게 만들어 출연진들에게 대접했다.

그는 “(검사 시절) 지방에 쫓겨났을 때 퇴근하고 마트 가서 후배들 불러서 관사에서 음식을 해 먹으며 요리실력이 늘었다”며 “이렇게 해야 (부인에게) 안 쫓겨나고 살지 않겠나”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출연진에게는 “그냥 형이라고 해요. 나는 지금 백수예요. 무직이지. 나 총장 그만둔 지 한참 됐어”라며 ‘석열이 형’이라고 부르라며 친근감을 드러냈다.

윤 전 총장은 ‘스냅백’ 모자를 뒤집어쓰고 선글라스를 낀 채 몸을 흔들어 리듬을 타면서 ‘키는 178cm 몸무게 90kg’ 랩을 하는가 하면, 2009년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뒤부터 자주 불렀다는 이승철의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라는 노래를 부르기도 했다.

TV예능 출연한 윤석열 “지금은 백수…석열이형으로 불러달라”

송고시간2021-09-19 21:56

요약 공유 댓글 글자크기조정 인쇄이은정 기자기자 페이지

“추미애 스트레스 없었다”고 말했다 거짓말탐지기에 ‘적발’

“대통령 되면 월급 털어 대학호프집서 골든벨 한번 치고 싶다”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 출연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 출연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SBS ‘집사부일체’ 캡처]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9일 TV 예능 프로그램에 처음 출연해 평소와 다른 의외의 모습을 선보였다.

SBS가 이날 방영한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다.

윤 전 총장은 심박수 측정기, 거짓말 탐지기를 착용한 채 진행한 인터뷰에서 인사·수사 문제로 갈등을 빚었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일한 것에 대해 “스트레스받을 일이 뭐가 있겠나”라고 거듭 부인했다가 거짓말 탐지기에서 ‘거짓’ 판정이 나오면서 좌중을 폭소케 했다.

그는 거짓 판정과 함께 탐지기에서 찌릿한 전기가 느껴지자 “장난감인 줄 알았더니 기계가 아주 좋네”라며 멋쩍은 웃음을 짓기로 했다.

윤 전 총장은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 가운데 이재명 경기지사로부터는 ‘깡’을, 이낙연 전 대표에게서는 ‘꼼꼼함’을 빼앗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또 “대통령이 된다면 혼밥(혼자 밥먹기)하지 않고, 국민 앞에 숨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사람이 밥을 같이 나누는 게 소통의 기본”이라며 “야당 인사, 언론인, 격려해야 할 국민들과 필요하면 2끼씩 먹더라도 밥 먹으면서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일이 있을 때마다 잘했든 잘 못 했든 국민 앞에 나서겠다”고 했다.

또 대통령 당선 후에는 “코로나가 종식되고 대학가 앞 호프집에서 학생들과 마스크 안 끼고 촘촘히 앉아 생맥주 한잔하고 월급 털어 골든벨 한번 때리고 싶다”며 “청년들에게 용기를 잃지 말라는 말을 꼭 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정치 경험이 적다’는 지적에는 “별 재주는 없어도 어렵거나 위기가 있다고 해서 쉽게 포기하고 물러서는 스타일이 아니다”라며 “어떤 일이라든지 간에 일이라면 성공시키는 건 자신 있다”고 강조했다.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 출연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 출연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SBS ‘집사부일체’ 캡처]

서울 서초구 자택에서 촬영된 이 프로그램에서는 윤 전 총장의 인간적인 모습도 자주 엿보였다.

윤 전 총장은 부엌에서 김치찌개·달걀말이·불고기를 능숙하게 만들어 출연진들에게 대접했다.

그는 “(검사 시절) 지방에 쫓겨났을 때 퇴근하고 마트 가서 후배들 불러서 관사에서 음식을 해 먹으며 요리실력이 늘었다”며 “이렇게 해야 (부인에게) 안 쫓겨나고 살지 않겠나”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출연진에게는 “그냥 형이라고 해요. 나는 지금 백수예요. 무직이지. 나 총장 그만둔 지 한참 됐어”라며 ‘석열이 형’이라고 부르라며 친근감을 드러냈다.

윤 전 총장은 ‘스냅백’ 모자를 뒤집어쓰고 선글라스를 낀 채 몸을 흔들어 리듬을 타면서 ‘키는 178cm 몸무게 90kg’ 랩을 하는가 하면, 2009년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뒤부터 자주 불렀다는 이승철의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라는 노래를 부르기도 했다.

TV예능 출연한 윤석열 “지금은 백수…석열이형으로 불러달라”

송고시간2021-09-19 21:56

요약 공유 댓글 글자크기조정 인쇄이은정 기자기자 페이지

“추미애 스트레스 없었다”고 말했다 거짓말탐지기에 ‘적발’

“대통령 되면 월급 털어 대학호프집서 골든벨 한번 치고 싶다”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 출연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 출연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SBS ‘집사부일체’ 캡처]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9일 TV 예능 프로그램에 처음 출연해 평소와 다른 의외의 모습을 선보였다.

SBS가 이날 방영한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다.

윤 전 총장은 심박수 측정기, 거짓말 탐지기를 착용한 채 진행한 인터뷰에서 인사·수사 문제로 갈등을 빚었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일한 것에 대해 “스트레스받을 일이 뭐가 있겠나”라고 거듭 부인했다가 거짓말 탐지기에서 ‘거짓’ 판정이 나오면서 좌중을 폭소케 했다.

그는 거짓 판정과 함께 탐지기에서 찌릿한 전기가 느껴지자 “장난감인 줄 알았더니 기계가 아주 좋네”라며 멋쩍은 웃음을 짓기로 했다.

윤 전 총장은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 가운데 이재명 경기지사로부터는 ‘깡’을, 이낙연 전 대표에게서는 ‘꼼꼼함’을 빼앗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또 “대통령이 된다면 혼밥(혼자 밥먹기)하지 않고, 국민 앞에 숨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사람이 밥을 같이 나누는 게 소통의 기본”이라며 “야당 인사, 언론인, 격려해야 할 국민들과 필요하면 2끼씩 먹더라도 밥 먹으면서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일이 있을 때마다 잘했든 잘 못 했든 국민 앞에 나서겠다”고 했다.

또 대통령 당선 후에는 “코로나가 종식되고 대학가 앞 호프집에서 학생들과 마스크 안 끼고 촘촘히 앉아 생맥주 한잔하고 월급 털어 골든벨 한번 때리고 싶다”며 “청년들에게 용기를 잃지 말라는 말을 꼭 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정치 경험이 적다’는 지적에는 “별 재주는 없어도 어렵거나 위기가 있다고 해서 쉽게 포기하고 물러서는 스타일이 아니다”라며 “어떤 일이라든지 간에 일이라면 성공시키는 건 자신 있다”고 강조했다.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 출연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 출연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SBS ‘집사부일체’ 캡처]

서울 서초구 자택에서 촬영된 이 프로그램에서는 윤 전 총장의 인간적인 모습도 자주 엿보였다.

윤 전 총장은 부엌에서 김치찌개·달걀말이·불고기를 능숙하게 만들어 출연진들에게 대접했다.

그는 “(검사 시절) 지방에 쫓겨났을 때 퇴근하고 마트 가서 후배들 불러서 관사에서 음식을 해 먹으며 요리실력이 늘었다”며 “이렇게 해야 (부인에게) 안 쫓겨나고 살지 않겠나”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출연진에게는 “그냥 형이라고 해요. 나는 지금 백수예요. 무직이지. 나 총장 그만둔 지 한참 됐어”라며 ‘석열이 형’이라고 부르라며 친근감을 드러냈다.

윤 전 총장은 ‘스냅백’ 모자를 뒤집어쓰고 선글라스를 낀 채 몸을 흔들어 리듬을 타면서 ‘키는 178cm 몸무게 90kg’ 랩을 하는가 하면, 2009년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뒤부터 자주 불렀다는 이승철의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라는 노래를 부르기도 했다.

서울=연합뉴스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