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vember 28,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김종인 “윤석열, 파리떼에 5개월간 헤맸다…입당 후회할듯”

홍준표에 “유권자 무시”, 이준석에 “한쪽에 치우치면 안돼”

모 유튜브 방송에서 발언하는 김종인 [유튜브 ‘선후포럼’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3일 “파리떼에 둘러싸여 5개월 동안 헤맨 것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현주소”라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모 유튜브 방송에 찾아 발언을 했다

김 전 위원장은 “제가 3월인가 4월에 윤 전 총장에게 ‘파리떼를 제대로 정리하지 못하면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기 힘들 것’이라고 했는데, 아마 (윤석열 캠프에) 파리떼가 잔뜩 모여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이 정치를 처음 해보기 때문에 정당에 들어가면 잘 될 줄 알고 입당했는지 모르겠는데…”라며 “최근 와서는 본인도 그 결정(국민의힘 입당)을 후회하지 않을까”라고 주장했다.

이어 “당에서 영입했으면 그 사람을 보호해줄 장치가 있어야 하는데 아무것도 없다”며 “당내 후보 10여명 중 한 명이 됐다”고 평가했다.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정해지면 지지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이 사람은 진짜 잘 할 수 있을 것이라는 확신이 100% 없으면 더는 참여를 안 하겠다”라고 답했다.

최근 대선 출마를 선언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에 대해서는 “출마 시기가 너무 늦지 않았나”라며 “경제를 잘 아는 대통령이 필요하다는 인식을 잘 노려서 시도해보려고 했는데, 지금은 김동연이 출마했는지 아무도 모른다”라고 평가했다.

‘대통령이 성질나면 막말을 할 수 있지만 쌍욕하는 사람은 대통령이 돼서는 안 된다’는 홍준표 의원의 발언에는 “그런 이야기를 한다는 게 유권자를 무시하는 소리”라며 “한국처럼 교육 수준이 높은 유권자는 전 세계에 없다”고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현재 (대권 주자 중에서) 베스트는 없는 것 같고, 세컨드 베스트도 잘 안 보인다”며 “대통령으로 당선되면 적당히 나라가 굴러갈 수 있다는 착각을 하는 것 아닌가. 비전을 제시하는 사람이 없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에 대해서도 박한 평가를 내렸다.

김 전 위원장은 ‘이 대표가 안티 페미니즘 인식을 보였다’는 지적에 “지난 서울시장 보궐선거 때 본인이 그런 태도를 보여 남성 표를 얻었다고 하는데, 착각하고 있다”며 “정당이 한쪽에 치우치는 이야기를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는 아직도 당 대표로서의 입장을 어떻게 천명을 해야 하는지 정확한 인식을 못 하고 있다”며 당 차원의 선거 전략을 정돈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