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17,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사건의 본질보다 변죽만 키우는 언론…윤석열의 고발 사주 의혹은 외면

박지원 “野, 헛다리 짚는 것…조성은과 특수관계 아냐”

박지원 국정원장
박지원 국정원장[연합뉴스 자료사진]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은 13일 국민의힘이 자신을 향해 대선 개입 의혹을 제기하는 데 대해 “야당이 헛다리를 짚는 것인데, 수사해보면 나온다”며 해당 의혹을 부인했다.

박 원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제보자 조성은 씨에게 조언한 것이 없느냐’는 질문에 “전혀 없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일부에선 내가 검찰 쪽 인사를 소개해서 (조 씨가) 그쪽 감찰부장하고 (연락)했다고 하는데 나는 지금도 감찰부장이 누구인지 모른다”고 말했다.

이어 “이 사건의 본질은 이게 아니지 않나”라며 “왜 이게 본질인 양, 단역도 아닌 사람을 주연배우로 만들려고 하나”라고 야권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런 것이 있다면 내가 어떻게 문재인 대통령에게 얼굴을 들 수 있겠느냐”고 강조했다.

박 원장은 조 씨와의 관계에 대해 “(야권에서) 특수한 관계 같다고 하는데 그런 것은 없다”며 “똑똑한 신세대 후배이고, 내가 청년이나 젠더 문제를 잘 모르다 보니 물어보기도 한다”고 언급했다.

지난 2월 국정원장 공관에서 조 씨를 비롯해 국민의당 전직 의원들과 함께 만난 것은 사실이라며 “여야 가릴 것 없이 만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 씨가 전날 언론 인터뷰에서 ‘고발사주’ 의혹 보도 시점에 대해 ‘우리 원장님이나 제가 원했던 날짜나 상의했던 날짜가 아니다’라고 언급한 데 대해선 “(조 씨가) 얼떨결에 발언이 나왔다며 발언을 수정하지 않았느냐”라고 말했다.

박 원장은 야당의 국회 출석 요구에 대해 “국회에서 나오라고 하면 나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특활비 사용 내역이나 국정원장 공관 출입 기록 제출 요구에 대해선 “그것은 국정원장이 할 수 없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국정원 업무의 특수성을 고려해 자료 제출이 어렵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국민의힘은 제보자 조 씨가 ‘고발사주’ 의혹이 보도되기 전인 8월 11일 박 원장과 만난 것 등을 고리로 박 원장의 배후설을 제기하며 국면 전환을 시도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