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27,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아이폰13, 화면 상단 노치 작아지고 비상시 위성통신 기능”

신제품 공개 이벤트 곧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외신들 관측

아이폰 12. 화면 상단 중앙에 검은 노치가 보인다. 신작 아이폰 13에서는 이 노치가 작아지거나 사라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애플이 조만간 신제품 공개 행사를 열고 신작 ‘아이폰 13’을 공개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새 아이폰에서는 화면 상단의 노치(움푹하게 팬 부분)가 작아지고 위성 통신을 이용한 통화·문자 메시지 기능이 탑재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5일 애플의 열혈 팬들과 외신 보도 등을 종합해 이런 관측이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노치는 아이폰 디스플레이의 상단 중앙에 있는 길쭉한 사격형 모양의 검은 구간으로, 화면 전체를 디스플레이로 쓰는 아이폰에서 유일하게 영상·이미지를 출력하지 못하는 부분이었다.

동영상 등을 시청할 때면 이 부분만 검은 공란으로 남아 불편을 호소하는 이용자도 있었다. 그러나 노치는 통화 때 쓰이는 스피커와 ‘페이스 ID’·셀카 촬영 때 필요한 카메라가 장착된 부분이어서 기능상 필수적인 것이기도 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7월 이런 노치가 눈에 띄게 작아질 것이라고 보도했다. 여기에 보태 최근에는 애플이 제작하는 스트리밍 드라마 ‘테드 라소’를 근거로 이 노치가 아예 사라질 것이란 관측도 애플 팬들 사이에선 나온다.

8월 방영된 ‘테드 라소’의 한 장면에 노치가 없는 아이폰으로 보이는 스마트폰이 등장하기 때문이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노치가 제거된다면 현재의 카메라는 스크린 아래에 숨겨지거나 점과 같이 작은 원형으로 남게 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아이폰 13에는 또 이동통신이 수신되지 않는 지역에서 긴급 상황에 처했을 때 위성 통신을 이용해 구조를 요청하는 문자 메시지를 보내거나 자동차 충돌 사고를 신고하는 기능이 탑재될 것이란 관측도 있다.

애플의 신제품 사양·기능을 정확히 예측하는 것으로 정평 난 대만 TF 인터내셔널증권의 궈밍치 애널리스트는 지난달 아이폰 13에 위성 통신 기능을 지원하는 ‘퀄컴 X60 베이스밴드’ 칩이 탑재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이 기능은 일러도 내년에나 도입될 것이라고 말하는 소식통도 있다.

전례에 비춰 볼 때 아이폰을 구동하는 칩과 카메라 성능이 개선될 것이란 점은 거의 확실하다. 아이폰 13에는 전작에 들어갔던 A14 바이오닉 칩의 후속작인 A15 바이오닉 칩이 탑재될 전망이다.

또 정보기술(IT) 전문매체 맥루머스는 신작 아이폰에는 전 모델에 개선된 초광각 렌즈가 장착될 것이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초광각 렌즈는 넓은 화각을 제공하는 렌즈로, 작은 사물보다는 풍경을 찍을 때 유용하다.

애플은 통상 매년 9월 중·하순 이벤트를 열고 신형 아이폰을 공개했다. 올해엔 아직 이벤트 일정이 발표되지 않았지만 이변이 없는 한 몇 주 내에 행사가 열릴 것으로 외신들은 점치고 있다.

IT 매체 시넷은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다시 확산하는 점, 애플이 직원들의 사무실 복귀를 늦춘 점 등을 들어 올해 행사도 전면 온라인으로 진행될 것으로 내다봤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