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17,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일본 유권자 57% “스가 퇴진 당연”…차기총리 1위 고노

2위 이시바·3위 기시다…응답자 과반 ‘스가 방역 정책’ 혹평

고개 숙인 스가
고개 숙인 스가(도쿄 AFP=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3일 일본 총리관저에서 열린 약식 기자회견에서 고개를 숙여 인사하고 있다. 집권 자민당 총재인 그는 29일 예정된 총재 선거에 입후보하지 않기로 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사실상 사의를 표명한 가운데 일본 유권자가 차기 총리로 가장 선호하는 인물은 고노 다로(河野太郞) 행정개혁 담당상인 것으로 조사됐다.

교도통신이 4∼5일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차기 총리로 어울리는 인물은 누구냐는 물음에 응답자의 31.9%는 고노를 선택했다.

2위는 26.6%의 선택을 받은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자민당 간사장이었고,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전 자민당 정무조사회장이 18.8%로 뒤를 이었다.

노다 세이코(野田聖子) 전 총무상이 4.4%로 4위, 다카이치 사나에(高市早苗) 전 총무상이 4.0%로 5위였다.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은 1.2%로 6위였으며 시모무라 하쿠분(下村博文) 자민당 정조회장은 0.6%로 7위였다.

왼쪽부터 기시다 후미오, 이시바 시게루, 고노 다로
왼쪽부터 기시다 후미오, 이시바 시게루, 고노 다로[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응답자의 56.7%는 스가 총리가 물러나겠다는 의향을 표명한 것에 대해 “퇴진은 당연하다”고 반응했으며 반대 의사를 표한 이들은 35.3%였다.

스가 총리가 취임 후 약 1년간 보여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관해 56.3%가 부정적으로 평가했고 긍정적으로 평가한 이들은 40.4%였다.

자민당 총재 임기가 이달 30일 만료하는 스가 총리는 총재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이달 3일 밝혔다.

의원 내각제를 택하고 있는 일본에서 다수당 총재가 되는 것은 총리가 되기 위한 사실상의 필요조건이다.

작년 9월 16일 일본 99대 총리로 취임한 스가는 총재 임기 만료와 더불어 총리직에서 물러날 것이 확실시된다.

일본 유권자 57% "스가 퇴진 당연"…차기총리 1위 고노(종합) - 3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