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27,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버진갤럭틱, 항로이탈 조사 완료 시까지 우주선 발사 금지

버진 갤럭틱의 우주관광 비행선
버진 갤럭틱의 우주관광 비행선[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연방항공청(FAA)이 우주 탐사기업 버진 갤럭틱의 우주 비행선 발사를 금지했다.

FAA는 2일(현지시간) 영국의 억만장자 리처드 브랜슨이 이끄는 버진 갤럭틱을 상대로 이러한 제재를 내렸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FAA는 지난 7월 브랜슨의 우주 관광 당시 비행선이 하강 경로를 이탈한 것과 관련해 안전 조사를 완료할 때까지 비행선의 추가 발사를 금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버진 갤럭틱은 이달 말 또는 다음 달 초 이탈리아 공군 비행사 2명과 연구원 1명, 자사 우주비행사들을 태운 비행선을 발사할 예정이었으나 FAA 조사가 그때까지 완료되지 않으면 우주 관광 사업 일정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

앞서 브랜슨은 지난 7월 11일 버진 갤럭틱의 우주 비행선 ‘VSS 유니티’를 타고 고도 55마일(88.5㎞) 높이에 도달한 뒤 지구로 복귀하는 첫 우주 관광에 성공했다.

하지만, FAA는 비행선이 뉴멕시코주 발사장으로 되돌아오는 과정에서 항공교통 통제 범위를 벗어났다며 조사에 착수했다.

FAA는 성명에서 “버진 갤럭틱의 비행선 발사가 대중의 안전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판단할 때까지” 추가 발사는 허용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버진 갤럭틱은 전날 발표한 성명에서 브랜슨의 우주 관광 당시 바람이 비행경로에 변화를 일으켰다며 1분 41초간 지정된 영공을 벗어났다고 인정했다.

다만, 당시 비행은 “안전하고 성공적이었고 내부 절차와 훈련 프로토콜을 준수했다”며 “비행선 탑승객이 어떤 위험도 겪지 않았다”고 말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