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uary 28,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GM, 1조원 들여 전기차 볼트 추가 리콜…LG에 배상 요구 방침

기존 리콜 대상 6만9천대에 7만3천대 추가…GM “배터리 결함 시정 위해 LG와 협력중”

미국 버몬트주에서 지난 7월 발생한 2019년형 쉐보레 볼트 전기차 화재
미국 버몬트주에서 지난 7월 발생한 2019년형 쉐보레 볼트 전기차 화재[AFP=연합뉴스]

미국 자동차회사 제너럴모터스(GM)가 20일 10억 달러(약 1조1천835억원)를 들여 전기차 쉐보레 볼트 7만3천대를 추가 리콜한다고 밝혔다.

GM은 배터리 공급업체인 LG로부터 리콜 비용의 배상 약속을 받아낼 방침이라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이번 추가 리콜 대상은 미국과 캐나다에서 팔린 2019∼2022년형 모델이다.

앞서 GM은 전 세계에서 볼트 전기차 6만9천대(미국 내 5만1천대 포함)를 대상으로 리콜을 단행한 바 있다. LG 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를 탑재한 볼트 전기차에서 발생한 두 건의 자동차 화재가 리콜 결정의 배경이 됐다.

추가 리콜 대상까지 포함해 GM이 리콜 대상인 볼트 전기차의 배터리 모듈을 교체하는 데 들어가는 총 비용은 18억 달러(약 2조1천303억원)에 달한다고 CNBC 방송이 보도했다.

GM은 배터리 결함 원인을 시정하기 위해 LG 에너지솔루션과 협력 중이라고 덧붙였다.

덕 파크스 GM 글로벌 제품개발 부사장은 “소비자를 위한 올바른 일과 안전에 초점을 맞춰 모든 결정을 내린 것”이라면서 “GM 고객들은 이 차량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조치를 하겠다는 우리의 약속을 확신해도 좋다”고 말했다.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