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27,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미, 대면수업 재개했지만…델타 확산에 학생·교사 수만명 격리

보건 전문가 “개학 따라 어린이 코로나 확진자 더 늘어날 것”

학교서 마스크 금지한 플로리다·텍사스선 교육구들 잇달아 반기

17일(현지시간) 미 텍사스 휴스턴에서 구급요원들이 코로나19 환자를 병원으로 옮기려 준비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미 텍사스 휴스턴에서 구급요원들이 코로나19 환자를 병원으로 옮기려 준비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미국에서 새 학년도를 맞아 전국적으로 초·중·고교의 대면수업이 재개된 가운데 ‘델타 변이’의 확산으로 확진자가 잇따르면서 학생·교사가 대거 격리에 들어가는 등 학교 운영이 차질을 빚고 있다.

미국 50개 주(州) 중 백신 접종률이 두 번째로 낮은 미시시피주에선 2만명이 넘는 학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노출돼 격리 중이라고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19일 보도했다.

새 학기 시작 1주일 만에 전체 학생의 4.5%인 2만334명이 다시 집에 갇혀 지내게 된 것이다.

이 주의 보건 책임자 토머스 돕스는 “우리는 분명히 지금까지 봐온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의 최악의 지점에 있으며 이는 계속 악화하고 있다”며 “의심의 여지 없이 우리는 큰 차이로 종전의 (확진자) 정점을 추월했고 이런 추세가 계속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미시시피주에선 18일 4천명이 넘는 신규 확진자가 나왔고, 지난 16일에는 하루치로는 사상 최대인 7천839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미시시피대학 의료센터는 지난주 야전병원을 하나 지은 데 이어 최근 주차장에 두 번째 야전병원까지 마련했다. 몰려드는 코로나19 환자를 수용하기 위해서다.

12일 개학한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 공립교육구에선 3천명이 넘는 학생과 교직원이 격리 중이며, 플로리다주에선 학생 4천600여명과 교사 1천500여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여파로 학생·교직원 1만9천여명에게 격리 처분이 내려졌다.

미국소아과학회(AAP)에 따르면 지난주 미국에서 보고된 어린이 코로나19 감염자는 12만1천여명에 달했다. 이는 올해 들어 가장 낮았던 6월 말의 감염자 수와 견줘 14배 이상 많은 것이다.

하지만 학교가 대면수업을 재개한 만큼 이는 시작에 불과하다고 피터 호테즈 베일러의과대학 국립열대의학대학원 원장은 말했다.

호테즈 원장은 “이는 이미 학교가 시작하기 전에 벌어진 일이다. 지금 학교가 문을 열고 있다”며 “이는 큰 촉진제가 될 것이다. 불행히도 이것은 시작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18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휴스턴 감리교 우드랜드 병원 복도에서 의사가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코로나19 환자의 급증으로 병원 공간이 부족해진 탓이다. [AFP=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휴스턴 감리교 우드랜드 병원 복도에서 의사가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코로나19 환자의 급증으로 병원 공간이 부족해진 탓이다. [AFP=연합뉴스]

코로나19 재확산에 대응 조치는 수위를 점점 높이고 있다.

워싱턴주는 18일 공립 및 사립 초·중·고교의 모든 교사·교직원에게 고용 조건으로 10월 18일까지 백신 접종을 마치라고 요구했다. 또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실내 마스크 착용도 의무화하기로 했다.

제이 인슬리 워싱턴 주지사는 “우리 아이들과 교사, 교직원은 물론 그들이 봉사하는 지역사회의 건강을 두고 도박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캘리포니아주는 미국 주 정부 중 처음으로 지난 11일 교사·교직원에 대해 백신 접종을 의무화했고, 수도 워싱턴DC도 비슷한 조치를 발표했다.

코로나19 감염자가 증가하는 메릴랜드주도 18일 모든 요양시설·병원 직원들에게 백신 접종 또는 정기적 검사 결과 제출을 의무화했다.

학교가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지 못하도록 금지한 플로리다·텍사스주는 산하 교육구들의 반발에 부닥치고 있다.

플로리다주에선 18일 마이애미-데이드·힐즈버러·팜비치카운티 등 3개 교육구가 엄격한 마스크 의무화를 시행하기로 표결했다. 이에 앞서 브로워드·얼라추아카운티도 이미 마스크 의무화를 승인했다.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가 마스크 의무화를 금지한 데 이어 이를 어기는 교육감·공무원에게 급여 지급을 보류하겠다고 위협했는데도 교육구들이 반기를 들고 있는 것이다.

텍사스주의 패리스 교육구는 17일 마스크를 복장 규정에 포함시켰다. 주 정부의 마스크 의무화 금지 행정명령이 건강·안전 조치를 내릴 교육구의 권한까지 정지시키지는 않은 점을 들어 복장 규정을 개정한 것이다.

코로나19의 확산세는 계속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18일 기준 미국의 최근 7일간 하루 평균 신규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14만893명으로 집계했다. 2주 전보다 47% 증가한 것이다.

입원 환자는 56% 늘어난 8만5천118명이 됐고, 하루 사망자도 97% 증가한 809명으로 올라섰다.

코로나19가 재확산하자 한때 팬데믹 이전 수준을 뛰어넘었던 항공 여행객은 급감했다. 미 교통안전청(TSA)에 따르면 17일 공항 보안검색대를 통과한 여행객은 약 160만명으로 올해 6월 8일 이후 10주 만의 최저치를 기록했다.

항공업계는 여행 수요 둔화가 적어도 9월까지는 계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TSA는 또 항공기·버스·기차 등 대중교통 수단을 이용하는 승객에 대한 마스크 착용 의무화가 내년 1월 18일까지 연장된다고 밝혔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