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16,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이준석은 劉·洪 똘마니” 글에 ‘좋아요’…尹측 “관리자 실수”

[정중규 전 바른미래당 전국장애인위원회 공동위원장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정중규 전 바른미래당 전국장애인위원회 공동위원장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준석 대표를 비난하는 SNS 글에 ‘좋아요’를 누른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됐으나 이는 윤 전 총장의 계정을 관리하는 실무자의 착오에 따른 것이라고 윤 전 총장측이 16일(한국시간) 전했다.

‘좋아요’가 눌린 글은 정중규 전 바른미래당 전국장애인위원회 공동위원장이 전날인 15일 게시한 글이다.

정 전 위원장은 이 글에 “유승민·홍준표와 ‘윤석열 저격조’ 마당쇠로 뛰는 게 이준석”이라며 “유승민·홍준표와 그 똘마니 이준석은 국민, 특히 정권교체를 바라는 유권자들 앞에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적었다.

하루 뒤인 이날 해당 글에 윤 전 총장이 ‘좋아요’를 누른 것으로 표시되자 당내에서는 대선 후보 토론회 개최 등을 놓고 대립 중인 이 대표와 윤 전 총장 간 갈등의 골이 더 깊어질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그러나 윤 전 총장은 해당 글에 직접 ‘좋아요’를 누른 적이 없다는 게 윤 전 총장 캠프의 설명이다.

캠프 관계자는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이 SNS 글의 내용을 직접 써도 이를 게시하는 사람은 캠프 실무자”라며 “윤 전 총장의 계정으로 SNS에 로그인된 상황에서 실무자가 자신의 계정으로 로그인한 줄 착각하고 ‘좋아요’를 누른 것”이라고 해명했다.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