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27,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미 교통당국, 테슬라 ‘오토파일럿’에 공식조사 착수

미국 콜로라도주의 테슬라 매장 밖에 진열된 모델 3 승용차
미국 콜로라도주의 테슬라 매장 밖에 진열된 모델 3 승용차[A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테슬라가 자율주행 기능이라고 선전해온 ‘오토파일럿'(Autopilot) 시스템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16일 보도했다.

NHTSA는 이날 공개된 문건을 통해 지난 2018년 초 이후 주행보조 기능을 사용하는 테슬라 자동차의 비상 대응 상황과 관련해 벌어진 11건의 사고 또는 화재를 확인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 사고로 1명이 숨지고 모두 17명이 부상했다.

NHTSA는 테슬라의 여러 주행보조 기능 가운데 특히 오토파일럿 시스템을 더욱 긴밀히 들여다보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이번 조사는 2014∼2021년 생산된 모델 Y, 모델 X, 모델 S, 모델 3 등 테슬라 차량 76만5천대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최근 NHTSA는 테슬라에 오토파일럿과 같은 발전된 운전자 보조 기능 또는 자율주행 시스템과 관련된 사고에 대해 정기적으로 보고할 것을 의무화한 바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는 지난 2019년 8월 테슬라 오토파일럿 기능을 켜고 주행하던 15세 소년이 픽업트럭과의 충돌로 사망한 사고와 관련해 지난달 부모가 지방법원에 테슬라를 상대로 소송을 내기도 했다.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