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17,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르포] “위안부 강제연행은 거짓말” 역사왜곡 난무한 야스쿠니

“전후 76년인데 아직도 사죄해야 하냐” 선동…가해 책임 부인

정치인들 버젓이 전범 신사 참배…반전운동가 단식투쟁 ‘눈길’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의 패전 76주년인 15일 일본 도쿄도 야스쿠니신사에 비가 내리는 가운데 우익 성향으로 추정되는 이들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난징대학살 관련 기술을 교과서에서 삭제하라고 요구하는 현수막을 들고 있다. 대열에는 전범기인 욱일기를 들고 있는 인물도 있다. 2021.8.15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의 패전 76주년인 15일 일본 도쿄도 야스쿠니신사에 비가 내리는 가운데 우익 성향으로 추정되는 이들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난징대학살 관련 기술을 교과서에서 삭제하라고 요구하는 현수막을 들고 있다. 대열에는 전범기인 욱일기를 들고 있는 인물도 있다. 2021.8.15

“일본군이 (위안부를) 강제 연행했다는 것은 완전히 거짓말이고 근거가 없다.”

일본의 패전 76주년을 맞은 15일 일본 극우세력의 심장으로 불리는 야스쿠니(靖國)신사에 전범기인 욱일기 등을 든 대열에서 한 남성이 전쟁 중 일본의 가해행위 책임을 부인하는 발언을 늘어놓기 시작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의 패전 76주년인 15일 일본 도쿄도 야스쿠니신사에 비가 내리는 가운데 참배객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2021.8.15 sewonlee@yna.co.kr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의 패전 76주년인 15일 일본 도쿄도 야스쿠니신사에 비가 내리는 가운데 참배객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2021.8.15 sewonlee@yna.co.kr

일본 도쿄도(東京都)에 전날부터 계속 비가 내려 이날 오전에 신사 경내는 상당히 차분한 분위기였지만 정오 무렵이 되자 어김없이 역사 왜곡 세력이 목소리를 높인 것이다.

‘종군 위안부·난징대학살, 망국 교과서 삭제하라’라는 글이 적힌 현수막에서 이들의 역사관을 바로 알 수 있었다.

야스쿠니신사에 등장한 전범기인 욱일기
2021.8.15
야스쿠니신사에 등장한 전범기인 욱일기 2021.8.15촬영 이세원

1993년 8월 고노 요헤이(河野洋平) 당시 일본 관방장관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관한 이른바 ‘고노 담화’에서 “위안소의 설치, 관리 및 위안부의 이송에 관해서는 옛 일본군이 직접 또는 간접적으로 이에 관여했다”고 군의 책임을 인정했지만, 남성은 이마저 부인하려고 발버둥 쳤다.

그는 “소중한 군인들이 목숨을 잃으면 안 되니 위생면·소독면에서만 일본군이 관여한 것”이라면서 한국 등이 일본의 양보를 얻어내기 위해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징용 문제를 들고 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이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를 깼다”면서 “일본은 전후 70년간 계속 사죄했고, (이제 전후) 76년인데 아직도 사죄해야 하는 것이냐”고 선동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의 패전 76주년인 15일 일본 도쿄도 야스쿠니신사에 비가 내리는 가운데 우익 성향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전쟁 중 벌어진 일본의 가해 행위에 대한 책임을 부인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2021.8.15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의 패전 76주년인 15일 일본 도쿄도 야스쿠니신사에 비가 내리는 가운데 우익 성향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전쟁 중 벌어진 일본의 가해 행위에 대한 책임을 부인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2021.8.15

중일전쟁이 진행 중이던 1937년 말부터 1938년 초까지 중국에서 민간인 등을 상대로 한 일본군의 난징(南京)대학살 희생자 수가 30만 명까지 거론되는 것에 대해 “당시 일본에는 그 정도의 총알이 없었다”면서 “완전한 거짓말이고 엉터리이며 일본 국민은 믿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근처에서 발언을 듣고 있던 한 중년 남성에게 기자가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더니 “‘과연 그렇구나’하고 느끼는 부분이 있다”고 반응했다.

이 남성은 자신이 전쟁 사망자의 유족이 아니지만 한 달에 한 번 정도는 야스쿠니신사에 참배하러 온다고 설명했다.

'높은' 참배객 기다리는 야스쿠니신사 관계자. 2021.8.15
‘높은’ 참배객 기다리는 야스쿠니신사 관계자. 2021.8.15촬영 이세원

궂은 날씨에도 야스쿠니신사에는 참배객의 발길이 이어졌다.

전쟁 때 목숨을 잃은 혈육의 영면을 기원하러 온 참배객마저 우익 단체가 떠들어대는 비틀어진 역사관에 가랑비에 옷 젖듯이 동조하게 될 것이 우려됐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 환경상,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문부과학상, 이노우에 신지(井上信治) 엑스포 담당상 등이 이날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했다는 소식까지 전해졌다.

야스쿠니신사에는 극동 국제군사재판(도쿄재판)을 거쳐 교수형을 당한 도조 히데키(東條英機·1884∼1948) 등 태평양 전쟁의 A급 전범 14명이 합사돼 있다.

태평양전쟁 패전일 야스쿠니신사 참배하는 아베
태평양전쟁 패전일 야스쿠니신사 참배하는 아베(도쿄 로이터=연합뉴스)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태평양전쟁 종전일(패전일)인 15일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기 위해 도착하고 있다. sungok@yna.co.kr

전쟁 범죄자를 신으로 떠받는 종교 시설에 대해 일본 정치인들이 버젓이 경의를 표하는 상황이 반복된 것이다.

이들은 ‘나라를 위해 목숨 바친 이들의 명복을 비는 것은 당연하다’고 주장하지만, 표를 의식해 유족의 감정만 추종하는 행동이 전쟁 범죄에 대한 반성이 들어설 자리를 좁히고 있음을 부인하기 어렵다.

역사 왜곡 흐름이 이어진 가운데 전쟁과 군비 확장에 반대해 온 일본 시민단체 활동가의 호소가 눈길을 끌었다.

단식투쟁 중인 구시켄 다카마쓰 2021.8.15
단식투쟁 중인 구시켄 다카마쓰 2021.8.15촬영 이세원

오키나와(沖繩) 전투 희생자의 유골을 수습해 유족에게 돌려주는 운동에 앞장서고 있는 시민단체 ‘가마후야'(ガマフヤ-)의 구시켄 다카마쓰(具志堅隆松·67) 대표는 야스쿠니신사로 들어가는 길목에서 이틀째 단식 투쟁을 하고 있었다.

그는 조선인·일본인·미군 등의 유골이 포함됐을 가능성이 있는 토사를 오키나와 미군 기지 건설 공사에 투입하려는 일본 정부 계획을 막기 위해 세 번째 단식 투쟁에 나섰다.

야스쿠니신사 참배객. 2021.8.15
야스쿠니신사 참배객. 2021.8.15촬영 이세원

구시켄 대표는 전쟁 때문에 목숨을 잃은 이들의 피와 뼈가 스며든 흙으로 군사 기지를 만드는 것은 “인간의 존엄에 상처를 입히는 행위”라면서 전국에서 온 사람들에게 이 문제를 알리기 위해 단식 중이라고 설명했다.

고희(古稀)를 앞둔 반전 운동가의 몸짓이 역사의 가르침을 잊어버린 야스쿠니신사 일대에서 일본 패전일에 기자가 그나마 확인한 희망의 메시지였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