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uary 28,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이재명 ‘탈세자들 세금 받아서 복지 지원’ 순간 시청자 3만명

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지사 [유튜브 이동형TV 캡처]
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지사 [유튜브 이동형TV 캡처]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10일 “포퓰리즘이라고 비난하는 그런 정책들을 많이 성공시킨 것 때문에 인정받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그냥 포퓰리즘을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여권 성향의 유튜브 ‘이동형TV’에 출연, 기본소득 정책과 관련된 포퓰리즘 비판에 대해 “대선가도의 무덤이라는 경기도지사로서 상대적으로 나은 평가를 받는 것도 이런 실적 때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포퓰리스트는 원래 나쁜 것이 아니다. 소위 엘리트주의, 잘났다는 사람 몇이 세상을 지배하는 것보다는 피플(people), 인민들 스스로 의사결정하는 것이 좋겠다는 것이 포퓰리즘인데 나중에 의미가 변형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제가 해서는 안 되는 일 한 게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찍어보라고 하면 아무도 못 찍는다”며 “무상교복, 무상급식, 무상산후조리 정책을 포퓰리즘이라고 공격했는데 지금은 다 좋아하고 전국으로 확대됐다”라고도 했다.

이 지사는 “제가 세금을 더 내라고 했나, 빚을 냈나”라며 “있는 것을 아끼고 세금 안 내고 버티는 사람들을 탈탈 털어서 추가 복지 지원을 하고 나쁜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