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27,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엡스타인 유산 중 1천400억원, 성범죄 피해자들에게 배상

억만장자 성범죄자 2주기 앞두고 배상절차 마무리

미성년자 성범죄로 수감 중 극단적인 선택을 한 제프리 엡스타인
미성년자 성범죄로 수감 중 극단적인 선택을 한 제프리 엡스타인[A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성년자들을 겨냥한 성범죄로 수감 중 스스로 목숨을 끊은 미국 억만장자 제프리 엡스타인의 유산 중 1억달러가 넘는 거액이 피해 배상금으로 지급됐다.

‘엡스타인 피해자 보상기금’은 9일 배상 청구 절차를 마감한 결과 자격을 갖춘 피해자 150명에게 총 1억2천500만달러(약 1천433억원)의 지급을 결정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배상금을 수락한 피해자는 이 중 92%로, 이들이 수령한 금액은 총 1억2천100만달러(약 1천387억원)다. 배상금 수령을 거절한 나머지 피해자들은 엡스타인의 유산에 대해 직접 소송을 제기할 수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엡스타인으로부터 성학대 피해를 봤다며 배상금을 요구한 청구인은 모두 225명으로 이 중 75명에 대해서는 기금 측이 배상금 지급을 거절했다.

이날 발표는 엡스타인의 사망 2주기를 하루 앞두고 공개됐다. 기금 책임자인 조다나 펠드먼은 2주기 전까지 배상 절차를 마무리하려고 노력했다며 “모든 청구인은 안전한 장소에서 은밀하고, 사적이며, 그들이 견뎌야 했던 끔찍한 이야기를 우리에게 털어놨다”고 말했다.

피해자들에 대한 배상 절차에 시간이 걸린 것은 엡스타인이 뉴욕 맨해튼 구치소에서 극단적 선택을 하기 직전 6억3천400만달러(약 7천266억원)에 이르는 자산 대부분을 신탁사에 맡겼기 때문이다.

또 엡스타인이 2개의 섬을 보유한 미국령 버진아일랜드의 검찰총장과 엡스타인의 유언 집행인 사이의 법적 분쟁도 배상금 지급을 늦어지게 한 이유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헤지펀드 매니저 출신인 엡스타인은 지난 2002∼2005년 뉴욕과 플로리다에서 20여 명의 미성년자를 상대로 성매매하는 등 수십명을 상대로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2019년 7월 붙잡혀 기소됐다.

엡스타인을 위해 미성년 피해자들을 모집하고 길들인 혐의를 받는 여자친구 길레인 맥스웰에 대한 재판은 오는 11월 시작된다.

길레인 맥스웰에 대한 수사 결과 발표하는 뉴욕 남부연방지검
길레인 맥스웰에 대한 수사 결과 발표하는 뉴욕 남부연방지검[AP=연합뉴스 자료사진]

firstc(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