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27,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머스크의 스페이스X, 120m 높이 역대 최대 로켓 공개

달 탐사용 스타십 궤도 비행 앞두고 우주선·추진체 조립

120m 높이의 스페이스X 로켓
120m 높이의 스페이스X 로켓[일론 머스크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스페이스X가 우주 탐사 역사상 가장 큰 로켓을 공개했다.

스페이스X는 달·화성 탐사용으로 개발 중인 ‘스타십’ 우주선의 궤도 시험비행을 앞두고 394피트(120m) 높이의 로켓을 선보였다고 6일과학기술 전문 매체 기즈모도 등이 보도했다.

머스크는 트위터를 통해 “스타십 로켓이 완전히 쌓아 올려졌다”며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스페이스X의 텍사스주 보카치카 발사장에 세워진 이 로켓은 50m 높이의 ‘스타십’ 우주선과 70m에 이르는 ‘슈퍼 헤비’ 추진체로 구성됐다.

기즈모도는 “스페이스X가 슈퍼 헤비 위에 스타십을 쌓아 올림으로써 지금까지 만들어진 로켓 중 가장 높은 로켓을 탄생시켰다”고 전했다.

이 로켓은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아폴로 탐사 임무 시대에 제작한 ‘새턴V'(110.6m)와 NASA의 차세대 대형 로켓인 ‘블록2 카고 SLS'(111.3m)를 능가한다.

스페이스X는 스타십과 슈퍼 헤비 조합의 이 로켓을 연내에 쏘아 올려 첫 궤도 시험비행에 성공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스타십은 그동안 수직으로 발사돼 제자리에 착륙하는 고고도 비행을 여러 차례 했지만, 대기권을 벗어나 다른 장소까지 날아가는 궤도 비행을 한 적은 없다.

스페이스X는 첫 궤도 비행에서 스타십을 텍사스 발사장에서 하와이 인근 해상까지 날린다는 구상이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Korea 24 News